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부철도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부철도가(京釜鐵道歌)

    현대문학작품

     1908년 최남선(崔南善)이 지은 창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부철도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경부텰도노래(원제목), 경부철도노래
    분야
    현대문학
    유형
    작품
    성격
    창가
    창작년도
    1908년
    작가
    최남선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08년 최남선(崔南善)이 지은 창가.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장편 기행체의 창가로, 원제목은 ‘경부텰도노래’이다. 신문관(新文館)에서 단행본으로 발행하였다. 이 작품은 철도의 개통으로 대표되는 서구문화의 충격을 수용하여 쓰여진 것이다. 즉, 경부선의 시작인 남대문역에서부터 종착역인 부산까지 연변의 여러 역을 차례로 열거하면서 그에 곁들여 그 풍물·인정·사실들을 서술해나가는 형식을 취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창작 의도는 다른 창가나 신체시처럼 국민의 교도와 계몽이었으며, 특히 청소년에게 국토지리에 대한 교양과 지식 고취를 목적으로 한 듯하다. 일종의 연형체창가로, 4행을 한 단위로 하며 그 머리에 한자로 숫자가 매겨져 있다. 그리고 그 전편은 67연에서 끝난다. 결국 이 작품은 전편이 268행으로 5, 6행짜리 4, 5연이 합쳐진 초기 창가에 비해 무려 10여 배에 달하는 장편임을 알 수 있다.
    또한 이 작품은 각 행이 정확하게 7·5조의 자수율로 이루어진 정형시이다. 그 형태와 의미 내용으로 보아 「경부텰도노래」는 작가가 제작한 창가 중 제2기에 속하는 작품이다. 초기에 제작한 창가로는 「소년대한(少年大韓)」·「우리의 운동장」·「신대한소년(新大韓少年)」과 같은 작품이 있다. 이들 작품은 그 길이가 대개 2, 3절에 그치며, 내용 역시 새 시대의 주인공인 청소년의 의욕을 고취한 것으로 긴 줄거리의 서술체 작품은 아니다.
    제2기 창가에 접어들면서 「경부철도가」를 서두로 장형(長形)으로 변하게 된다. 이 작품 앞자리에는 4분의 2박자 4절로 된 부곡(附曲)이 있다. 이 같은 부곡으로 미루어보아 이 작품은 여느 창가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가사 제작에 그치지 않고 곡조와 함께 여러 사람들이 노래부르도록 꾸며진 것임을 알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용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