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계백료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계백료서(誡百寮書)

    고려시대사문헌

     936년 고려 태조가 백관을 훈계하기 위하여 저술하여 반포한 교훈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계백료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936년 고려 태조가 백관을 훈계하기 위하여 저술하여 반포한 교훈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8편으로 이루어졌다고 하나 현재 전하지 않는다. 『고려사』와 『고려사절요』에 의하면 이 책이 『정계(政誡)』 1권과 함께 찬술되었다고 기록되어 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알 수 없다.
    단지 백관들에게 예절을 밝히고 절의를 권장할 목적으로 반포되었을 것이라고 추측할 따름이다. 삼한을 평정한 뒤 아직 체제가 공고하지 못하였고, 호족연합적 정권의 성격을 다분히 가진 당시 고려의 정황으로 미루어볼 때, 훈계의 의미를 가지면서도 호족세력에 대한 견제와 회유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되어 있었을 것이라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영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