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과하주(過夏酒)

식생활물품

 약주에 소주를 섞어 빚는 혼양주(混釀酒).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과하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약주에 소주를 섞어 빚는 혼양주(混釀酒).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여름을 날 수 있는 술이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소주는 독하고 약주는 알콜도수가 낮아 변질되기 쉬우므로 고안된 술이다.
조선 초기부터 서울에서 유명하였던 술로 『주방문(酒方文)』·『규곤시의방(閨壼是議方)』·『치생요람(治生要覽)』·『역주방문(曆酒方文)』·『음식보(飮食譜)』·『산림경제』·『증보산림경제』·『규합총서(閨閤叢書)』·『임원십육지(林園十六志)』 등 많은 문헌에 기록되어 있다.
만드는 법은 『규곤시의방』에서는 누룩가루 두되에 끓인 물 한 병을 식혀 붓고, 하룻밤 재워두었다가 주물러 체에 밭치되, 식힌 물을 더 부어 걸러 찌꺼기는 버리고, 찹쌀 한말을 깨끗이 씻어 지에밥을 쪄 식힌 뒤, 그 누룩물에 섞어 넣었다가 사흘 뒤에 좋은 소주 열네복자를 부어 7일 뒤에 쓴다고 한다.
『규합총서』에서는 희게 도정한 멥쌀 한되나 두되로 범벅을 만들어 차게 식힌 뒤 누룩가루를 섞어 익힌다. 찹쌀 한말로 지에밥을 쪄 차게 식혀 그 술밑에 버무려두었다가 7일 뒤에 좋은 소주 이십복자를 붓는다고 하였다.
김천지방에도 과하주가 유명한데, 이것은 과하천의 물로 만들었기 때문에 과하주라 하는 것으로, 그 빚는 법이 일반 과하주와는 다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유태종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