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금척대훈장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금척대훈장(金尺大勳章)

    근대사제도

     대한제국시대의 훈장.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금척대훈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근대사
    유형
    제도
    성격
    훈장
    시행시기
    1900년 4월 17일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대한제국시대의 훈장.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00년 4월 17일에 제정, 반포된 것으로, 훈등은 대훈 위에 속하고 무등(無等)이며 서성대훈장(瑞星大勳章) 위에 있어 황실에서만 패용하나, 종친 및 문무관 중 서성대훈장을 받은 자로 특별한 훈공이 있을 때 특지로 수여될 수 있다.
    훈장의 형태는 정장(正章)과 부장(副章)으로 구분되는데 정장의 장, 즉 문채는 금질(金質)이고, 지름은 약 7.6㎝이며 그 중앙의 태극은 청홍색, 금척(金尺)은 십자형 광선 및 이화는 백색, 잎은 녹색이며 꼭지〔鈕〕는 금질에 이화는 백색이고, 고리는 금질 원형인데, 수(綬)는 대수(大綬)로서 너비 약 5.4㎝로 황색 바탕에 홍변선(紅邊線)이다.
    또한, 부장의 장은 금은질이고 지름은 약 9㎝로 정중의 문채는 정장과 같고, 다만 이는 수가 아니고 뒷면에는 은질패침으로 되어 있다. 패용할 때 정장은 오른쪽 어깨를 연하여 왼쪽 옆구리에 드리우고 부장은 왼쪽 가슴 밑에 단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강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