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규식(金奎軾)

근대사인물

 조선후기 한성부우윤, 인천부관찰사, 충주부재판소판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규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한성부우윤, 인천부관찰사, 충주부재판소판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청풍(淸風). 자는 우약(雨若). 김세호(金世鎬)의 아들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870년(고종 7)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1873년 형조참의·영남위유어사(嶺南慰諭御史)를 역임하였고, 1879년과 1888년 두 차례에 걸쳐 이조참의를 역임하였다.
1889년 나주목사로 재직중 9월에 전라도 광양현(光陽縣)지방에서 민란이 일어나, 관청을 파괴하고 관장을 몰아낸 뒤 공금을 탈취하는 등 행패를 부리자, 9월 17일 안핵사(按覈使)로 임명되어 10월 14일 민란주동자 정홍기(鄭洪基)·박상룡(朴尙龍) 등을 잡아 효수하였다.
1893년에는 병조참판, 1894년에는 한성부우윤, 1895년 지방관제개혁 뒤 인천부관찰사, 충주부관찰사 겸 충주부재판소판사에 임명되었다. 1896년 2월 유인석(柳麟錫)의 제천의진(堤川義陣)이 충주성을 함락하고 성안으로 들어오자, 남문으로 피신하던 중 중군 종사 오명춘(吳命春)에게 사로잡혀 처형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석봉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