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상옥(金尙沃)

근대사인물

 일제강점기 의주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군자금 모금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상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김상옥(金尙玉), 김상옥(金相沃)
분야
근대사
유형
인물
성격
독립운동가
성별
출생일
1901년
사망일
1969년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의주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군자금 모금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일명 김상옥(金尙玉·金相沃). 평안북도 선천 출신.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향리인 선천에서 만세시위를 주도하다가 일본경찰에 잡혀 평양형무소에서 6개월간 복역하였다.
그해 만주로 망명하여 항일운동단체인 대한청년단연합회에 가입하였으며, 이 연합회 지령으로 국내에 잠입하여 의주∼선천지역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포고문·경고문·『독립신문』 등을 각지에 배부하는 한편, 독립운동자금 모금운동에 헌신하던 중 일본경찰에 다시 잡혀 징역 8년의 선고를 받고 서울과 평양에서 복역하였다.
복역 중 일본경찰의 악형으로 등골뼈의 골절상을 입었다. 1928년 출옥한 뒤 동지 백여범(白汝範)과 같이 중국 광둥[廣東]으로 탈출하여 그곳에서 채원개(蔡元凱)·강창제(姜昌濟) 등과 같이 항일운동에 참여하였다.
1929년 흥사단에 가입하였으며, 1930년에는 푸젠성샤먼시[福建省廈門市]에서 이강(李剛)·유수인(柳樹仁) 등과 중국학생구국연맹을 결성하여 중국학생들에게 항일운동을 지도하였다. 1937년 국내 항일공작의 사명을 띠고 대만·일본을 경유하여 부산에 도착한 뒤 선천(宣川)으로 잠입하다가 일본경찰에 붙잡혔다.
수개월간 취조를 받았으나 위기를 모면하여 거주제한처분을 받고 석방되었다. 1939년 또 다시 국내를 탈출하여 중국으로 가서 활동하다가 광복을 맞았다. 광복 이후 교포들의 귀국편의를 위하여 헌신하다가 귀국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신재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