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양수(金良洙)

근대사인물

 일제강점기 조선어학회사건과 관련된 독립운동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양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조선어학회사건과 관련된 독립운동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전남 순천 출신. 1925년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태평양회의에 서재필(徐載弼)·김활란(金活蘭)·신흥우(申興雨) 등과 함께 참석, 성명을 통하여 총독정치의 진상을 폭로하였다.
1926, 1927년에는 미국 뉴욕에서 『삼일신보(三一申報)』의 주필로 교포들의 독립정신 고취에 주력하였다. 1931년에는 영국에 건너갔다가 중국을 거쳐 귀국하였다. 이때 중국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들을 만났으며, 특히 김두봉(金枓奉)과는 한글운동에 관하여 의견을 나누었다.
1935년 조선어학회에 참여, 사전편찬사업의 재정적 뒷받침을 담당하였다. 1942년 10월 조선어학회사건에 연루되어 1945년 1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광복 후 1960년에는 원자력원장을 역임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찬승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