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자지(金自知)

고려시대사인물

 조선전기 평안도관찰사, 형조판서, 개성부유후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자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평안도관찰사, 형조판서, 개성부유후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원명(元明), 호는 일계(逸溪). 밀직제학(密直提學) 김도(金濤)의 아들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고려 우왕 때 과거에 급제하여 1404년(태종 4) 집의가 되고, 1408년 형조참의가 되었다.
그 뒤 1418년 호조참판, 이듬해에 형조참판이 되고, 다시 예조참판을 거쳐 대사헌·원주목사가 되고, 1423년(세종 5)에는 평안도관찰사, 1428년에는 형조판서가 되었다. 이 때 마침 동지총제(同知摠制) 성개(成槩)의 노비에 대한 오결사건(誤決事件)이 일어나고 이를 계기로 형조의 기구확대를 둘러싸고 논란이 거듭되는 가운데 파직당하였다.
만년에는 개성부유후(開城府留後)가 되었다가 1434년 68세로 관직에서 물러났다. 학문이 뛰어나 음양(陰陽)·복서(卜筮)·천문·지리·의약·음률에 이르기까지 통달하였다. 배불론자(排佛論者)의 한 사람으로 자신의 상(喪)을 『주자가례(朱子家禮)』에서 따르도록 여러 아들에게 유언할 정도였다. 시호는 문정(文靖)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임영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