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다식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다식(多式)

    고대사인물

     삼국시대 고구려 소형으로 고구려 부흥에 힘쓴 귀족.   부흥운동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다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 고구려 소형으로 고구려 부흥에 힘쓴 귀족.부흥운동가.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관계는 소형(小兄)이며 외교활동으로 유명하였다. 고구려가 망하자 670년(문무왕 10) 6월 고구려의 유민은 고구려부흥운동을 활발히 전개하였다.
    이 때 검모잠(劍牟岑)이 고구려유민을 모아 궁모성(窮牟城)으로부터 패하(浿河)를 도강하여, 남방으로 진출하여 당나라의 관리와 승 법안(法安)을 죽였다.
    그리고 신라에 항복하고자 남하하여 서해의 사야도(史冶島)에 이르러, 고구려 보장왕의 아들 안승(安勝)을 만나 한성(漢城)으로 맞아들여 고구려왕으로 받들고, 소형 다식 등을 신라 문무왕에게 파견하여 고구려를 부흥하게 하여 영세에 충성을 다할 번병(藩屛)이 되게 해달라고 교섭하였다.
    이에 문무왕은 안승을 고구려왕으로 책명(冊命)하고 선대의 제사를 받들게 하였으며, 쌀 2,000석과 갑구마(甲具馬) 1필과 능라(綾羅) 5필, 지세포(指細布) 20필, 면포(綿布) 15필을 하사하여 다식은 신라 사신 사찬(沙飡) 수미산(須彌山)과 함께 돌아오고, 안승을 금마저(金馬渚)주 01)에 봉하게 하였다.
    이 때 다식 등 고구려 사절이 신라왕에게 올린 죽서에는 “멸망한 나라를 일으키고 끊어진 대를 잇는 것은 천하의 공의(公義)이므로 오직 대국에 이를 바랄 따름입니다. 우리나라의 선왕(보장왕)은 왕도를 잃고 멸망하였습니다. 그래서 지금 신 등은 우리나라의 귀족 안승을 맞아 임금으로 받들어 살았으므로, 원컨대 번병이 되어서 영세로 충성을 다하겠나이다.”라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지금의 전라북도 익산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문경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