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륜선(大輪扇)

의생활물품

 조선시대 궁중에서 왕비·공주·옹주가 햇볕을 가리기 위하여 사용하던 대형 부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륜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궁중에서 왕비·공주·옹주가 햇볕을 가리기 위하여 사용하던 대형 부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햇볕을 가리는 데 사용하였기 때문에 일산(日傘)이라고도 한다. 기능으로 보아서는 폈다 접었다 하게 되어 있으므로 줄부채에 속하나, 완전히 폈을 때는 둥근 단선(團扇)이 된다.
형태를 보면 살은 28개로 되어 있으며, 변죽 두 개에는 화각(畫角)주 01)을 입혀서 아름답게 장식하였다. 중심은 백동 장식으로 고정하고, 긴 대나무 자루를 회전이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종이는 질긴 닥지를 발라서 반은 담홍색으로, 나머지 반은 담청색으로 하였다. 보관할 때는 쥘부채처럼 접어 두었다가 사용시 원형이 되도록 펴서 양변죽을 백동으로 된 고리에 꿰어서 고정시켜 사용하였다. 부채로 사용할 때는 긴 자루와 두 변죽을 합한 끝을 양손에 잡고 부치도록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복식사(韓國服飾史)』(석주선,보진재,1971)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그림을 그리고 그 위에 쇠뿔을 얇게 오려 덧붙이는 세공기법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대순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