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맹상군가(孟嘗君歌)

고전시가작품

 작자·연대 미상의 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맹상군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맹상군가
분야
고전시가
유형
작품
성격
가사
창작년도
미상
작가
미상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작자·연대 미상의 가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단편가사로 장가 또는 사설시조의 형태와 비슷하다. 맹상군의 생애를 슬퍼하고, 살아 있을 동안에 한껏 놀며 즐기자는 내용으로 정철(鄭澈)의 「장진주사(將進酒辭)」와 비슷한 주제의 노래이다. 『청구영언』·『교주가곡집』 등에 실려 전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전문은 다음과 같다.
춘추전(千秋前) 존귀(尊貴)키야 맹상군(孟嘗君)만 할까만은
천추후(千秋後) 원통(寃痛)함은 맹상군이 더옥 섧다
식객이 적돗던가 명성(名聲)이 고요턴가
개 도적 닭의 울음 인력(人力)으로 살아나셔
말이야 죽어지며 무덤 우희 가시나니
초동목수(樵童牧豎)들이 그 우흐로 거닐면서
슬픈 노래 한 곡조를 부르리라 하였을까
옹문주 일곡금(雍門周一曲琴)의 맹상군의 한숨이 오르는 듯 나리는 듯
아해야 거문고 청쳐라 살았을 제 놀리라.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청구영언』에는 이 노래를 두고, 무명씨가 지은 것으로 대개 인간세상의 번화(繁華)란 일장춘몽과 같아서 죽은 뒤의 이름이 살았을 제의 즐거움만은 못함을 노래한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노래의 형식으로 보아 사설시조와 거의 구분이 되지 않아, 조선 후기 가사와 사설시조와의 장르간의 교섭을 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가사문학(韓國歌辭文學)의 연구(硏究)』(이상보,형설출판사,197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상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