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면인면기설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면인면기설화

    구비문학작품

     남편이 아내의 행동을 제한하기 위하여 어딘가에 표시해놓은 그림이 나중에 보니 변하였다는 설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면인면기설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남편이 아내의 행동을 제한하기 위하여 어딘가에 표시해놓은 그림이 나중에 보니 변하였다는 설화.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소화(笑話)에 속하며, 조선 선조 때 유몽인(柳夢寅)이 저술한 『어우야담』에 실려 있다.
    중국 청나라 때의 『소림광기(笑林廣記)』 권1 졸하화조(拙荷花條)와 13세기 일본 문헌인 무주법사(無住法師)의 『사석집(沙石集)』 권7에도 실려 있다. 국내 여러 지역에서 구전되고 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충청도에 사는 고비(高蜚)라는 인색한 사람이 일이 생겨 밖에 나가면서, 밀가루에다 자신의 얼굴을 찍어 처첩들이 더 이상 못 먹도록 하였다. 처첩들은 주림을 참지 못해서 밀가루를 퍼먹고는 거기다 음부(陰部)를 찍어놓았다.
    고비가 돌아와 보고는, 자기 수염은 곧은데 그림의 수염은 구부러졌다면서 처첩이 훔쳐먹은 것을 알고 꾸짖었다. 아내로 하여금 음식을 먹지 못하도록 한다는 내용 대신에, 아내가 바람을 피우지 못하게 하기 위하여 아내의 성기에다 그림을 그렸다는 이야기는 범세계적으로 널리 퍼져 있다.
    영국의 설화는 아내의 배에 뿔 없는 양을 그렸는데 후에 뿔이 있어 물어보니, 양이 자라서 뿔이 생겼다 한다. 일본의 것은 앉은 소를 그렸는데 후에 보니 소가 서 있어서 물어보니, 소가 항상 앉아만 있느냐고 했다 한다. 한국의 것은 토끼를 그렸는데 후에 보니 그림이 없어져 물어보니, 산토끼라 산으로 도망갔다고 했다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어우야담(於于野譚)

    •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0∼1988)

    • 『조선민족설화의 연구』(손진태,을유문화사,194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장덕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