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廟)

유교개념용어

 조상이나 훌륭한 신인들의 신주·위판·영정·소상 등을 모신 사당.   묘당·사우·가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종묘 정전
이칭
묘당(廟堂), 사우(祠宇), 가묘(家廟)
분야
유교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상이나 훌륭한 신인들의 신주·위판·영정·소상 등을 모신 사당.묘당·사우·가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묘당(廟堂)·사우(祠宇)라고도 하며, 민가에서는 가묘(家廟)라고도 한다. 제왕의 조상을 제향하는 종묘(宗廟)·태묘(太廟) 제도에서 비롯되었으며, 제정일치(祭政一致)시대에는 왕궁의 정전(正殿)이나 왕이 정사를 돌보는 정당(政堂)이라는 뜻으로도 쓰였다.
우리나라의 사당역사를 보면, 서기전 24년(동명왕 14) 고구려국왕모신묘(高句麗國王母神廟), 서기전 2년(온조왕 17) 백제국모묘(百濟國母廟)를 건립하였고, 358년(내물왕 3) 왕이 친사(親祀)하였다는 사실(史實)로 미루어 우리 민족의 사당[廟]문화의 발상은 매우 오래되었다고 할 수 있다.
고려시대 이후 조선시대에 꽃핀 유교문화는 성균관 대성전을 비롯하여 전국 각지의 군현마다 문묘(文廟)를 세웠으며, 서원에는 명현사우(名賢祠宇), 명문(名門)마다 감실·별묘·영당을 세우기도 하였다.
이 밖에 망제(望祭)를 지냈던 서울 지방의 뚝신묘[纛神廟]를 비롯하여 강원도 삼척 지방의 동해묘(東海廟), 평안북도 의주 지방의 압강묘(狎江廟), 함경북도 경원 지방의 두만강묘(豆滿江廟) 등은 강신(江神)과 해신(海神)에 제사하던 사당이다.
그리고 명당(明堂)은 9실 가운데 중앙실을 태묘(太廟)라 하고, 둘려 있는 연못을 벽옹(辟雍)이라 하여 일반묘당과는 다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안명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