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미질부성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미질부성(彌秩夫城)

    인문지리유적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흥해읍 지역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토축 성곽.   산성.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미질부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흥해읍 지역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토축 성곽.산성.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481년(소지왕 3) 고구려가 말갈(靺鞨)과 더불어 북변에 침입하여 일곱 성을 취하고 다시 미질부에 침입하자, 신라군은 백제ㆍ가야군의 원조를 받아 길을 나누어 고구려를 막았다.
    이곳은 본래 신라의 퇴화군(退火郡)이었는데, 경덕왕이 의창군(義昌郡)으로 고쳐 기계(杞溪)ㆍ신광(神光)ㆍ안강(安康)ㆍ음즙화(音汁火)ㆍ임정(臨汀)ㆍ기립(鬐立)의 6개 현을 다스리게 하였다.
    940년(태조 23) 흥해군(興海郡)으로 고쳤는데, 930년 북미질성주(北彌秩城主)와 남미질성주(南彌秩城主)가 함께 투항하여 왔으므로 두 개의 미질부를 합쳐 흥해로 만들었다고 한다. 이로 미루어본다면 미질부성이 두 개일 것이나, 현재 고증할 수 있는 성은 『대동여지도』에 나오는 망창산고성(望昌山古城) 뿐이다.
    이 산성은 주위가 6,000척이나 되는 토성이며, 연못이 하나, 샘이 두개 있었다고 한다. 이 성은 흥해 동남쪽 있었고, 산줄기를 따라 바닷가에 지을산봉수(知乙山烽燧)가 있었다. 고려 선종 때도 동여진(東女眞)이 이곳에 침입한 기록이 있어 해안 방어진지로서 중요한 구실을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원경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