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백두산근참기(白頭山覲參記)

현대문학작품

 최남선(崔南善)이 지은 백두산 기행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백두산근참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백두산근참기 / 최남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최남선(崔南善)이 지은 백두산 기행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926년 7월 24일부터 『동아일보』에 연재되었고, 1927년한성도서주식회사(漢城圖書株式會社)에서 단행본으로 간행하였다. 이 책은 국토순례에서 얻어진 나라 사랑의 마음을 잘 말해준 책이라고 하겠다. 전 40항으로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우리나라의 국토 전체가 백두산으로 형성된 듯이 묘사하는 데서 시작된다. 경원선을 타고 함경도를 지나며 그 산천과 평야와 해안선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고, 그 지역에 얽힌 역사적 내력도 알려준다. 기행의 여정을 보면 풍산을 향해 후치령을 넘는데, 이 과정에서 함경도의 산속 생활의 여러 모습을 설명하고, 갑산과 단천에서 집마다 ‘제석동의’를 숭배하는 일을 설명하면서 우리나라 고유의 민간신앙이 단일한 천신족의 신화인 단국천왕에서 전래됨을 일깨워주기도 한다.
풍산을 지나 응덕령을 향하는 도중에는 북국산악의 심오한 아름다움을 기록한다. 혜산진을 출발해서는 압록강의 이국적 풍물도 언급하며, 백두산 아래의 산중 촌과 태산리의 사정을 묘사하고, 허두령을 지나는 밀림의 도정도 그리고 있다. 이 책의 문장은 사물과 그 내력과 감상을 말하는 데 막힘이나 궁색함이 없으며 긴 호흡으로 자연스럽게 펴 나가며, 풍부한 어휘와 세밀한 관찰을 역력히 드러낸다.
신무치·무두봉·연지봉을 지나면서 이 지역에 설치되어 있는 정계비에 관한 사정을 상세히 기록하여 국사학자로서 학술적 고증을 기술하기도 한다. 백두산 정상에 올랐을 때의 감격은 대단한 것으로 29항에서 39항까지가 정상과 천지의 웅자와 신비를 예찬하는 기록이며 노래로 쓰여 있다. 기행문의 날짜 표시로 볼 때 7월 26일부터 하산일인 8월 4일까지의 백두산 등반기행을 기록한 책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심춘순례(尋春巡禮)」(1925)·「금강예찬(金剛禮讚)」(1928) 등과 함께 우리의 역사적 터전을 순례하는 인문지리 내지 역사지리의 현장을 탐색하는 기행문인 이 책에서 역사적 내력과 지방의 풍습과 옛 유물에 비친 선조의 창조적 역량을 발굴하려는 저자의 태도가 잘 드러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육당전집  (현암사, 1975)

  • 「최남선과 이광수의 문학」(조종현,『해설』,새문사,198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명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