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벽루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부벽루(浮碧樓)

    한문학작품

     고려 후기에 이색(李穡)이 지은 한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벽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색의 목은시고 중 부벽루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 후기에 이색(李穡)이 지은 한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 후기에 이색(李穡)이 지은 한시. 오언율시. 『목은시고 牧隱詩藁』 권2에 실려 있고, 그 밖에 『동문선』 권10, 『기아 箕雅』 권5, 『대동시선』 권1 등에도 전한다. 내용은 부벽루에 올라 고구려의 시조 동명왕의 고사를 회고한 것이다. 시간과 공간의 조화있는 묘사를 통하여 수준높은 한시의 세계를 과시한 작품으로 시를 번역하면 다음과 같다.
    지난 번 영명사를 지날 때
    잠시 부벽루에 올랐네
    텅빈 성에 한 조각 달이 걸려 있고
    해묵은 돌은 천년세월에 늙어 있네
    기린마는 가서 돌아오지 않는데
    천손은 어느 곳에 노니는가
    길게 휘파람 불며 돌계단에 기대니
    산은 푸르고 강은 절로 흐르네
    이색의 시편(詩篇) 중에는 이 밖에도 「독두시 讀杜詩」 등 명작이 수없이 많지만, 특히 이 「부벽루」는 그의 시를 대표하는 절창으로 꼽히고 있다. 그의 시의 장처(長處)를 잘 지적한 것은 조선 후기의 신위(申緯)일 것이다.
    그는 정지상(鄭知常)의 「송인 送人」과 이색의 이 「부벽루」를 비교하여 한 마디로 ‘위장부전요조랑(偉丈夫前窈窕娘)주 01)’이라고 하였다. 이 작품에서 보여준 훤칠한 위장부의 모습은 이색의 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일면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대장부 앞의 요조숙녀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민병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