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윤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부윤(富潤)

    인문지리지명

     전라북도 김제 지역의 옛 지명.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윤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무근촌현(武斤村縣), 무읍(武邑)
    분야
    인문지리
    유형
    지명
    성격
    고지명
    소재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북도 김제 지역의 옛 지명.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래 백제의 무근촌현(武斤村縣)이었는데, 신라 경덕왕 때무읍(武邑)으로 고쳐 김제군의 영현이 되었다. 고려 태조 때 부윤으로 고쳤고, 현종 때 임피현(臨陂縣)에 귀속시켰다가 뒤에 만경현(萬頃縣)으로 옮겼다.
    조선 말기까지 만경현 남이면(南二面)에 고현리(古縣里)가 있었는데, 이곳이 『대동여지도』상의 부윤의 위치와 비슷하다. 1914년 행정구역개편 때 만경과 금구가 김제군에 통합되면서 성덕면이 되었다.
    무근촌이나 무읍은 ‘성읍(城邑)’의 뜻을 가지므로 삼한시대부터 호남평야에 발달하였던 큰 취락으로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조선시대에는 부근에 줄포(茁浦)ㆍ부포(釜浦)가 있어 이곳을 통하여 황해지역으로 세곡(稅穀)을 실어 날랐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창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