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사상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사상계(思想界)

    언론·방송문헌

     1953년 장준하가 민족통일문제, 민주사상 함양, 경제발전 등을 편집의 기본 방향으로 삼아 창간한 잡지.   월간종합잡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사상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53년 장준하가 민족통일문제, 민주사상 함양, 경제발전 등을 편집의 기본 방향으로 삼아 창간한 잡지.월간종합잡지.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사상계사 발행으로 발행인은 장준하(張俊河)였으며 뒤에는 부완혁(夫琓爀)이었다.
    이 잡지는 당초 1952년 8월 당시 문교부 산하 국민사상연구원(원장 백낙준)의 기관지였던 『사상 思想』으로 출발하여, 당시 6·25전쟁의 와중에서 국민사상의 통일, 자유민주주의의 확립 및 반공정신앙양 등 전시하에 있는 지식인층의 사상운동을 주도하는 사상지(思想誌)로 창간되어 통권 4호를 내었다.
    그 뒤 이 잡지의 편집에 참여하였던 장준하가 1953년 4월에 단독 인수하여 『사상계 思想界』라는 제호로 시판함으로써 본격적인 종합교양지로 출발하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처음에는 A5판 100면 내외로 발행되다가 400면 내외로 증면하였으며, 창간호 3,000부가 발간과 동시에 매진되고 전후(戰後)의 사상적 자양으로서 1950년대 지식인층 및 학생층 간에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편집의 기본 방향은 ① 민족통일문제, ② 민주사상의 함양, ③ 경제발전, ④ 새로운 문화창조, ⑤ 민족적 자존심의 양성으로 요약된다.
    그래서 창간취지로 편집후기에 “사상계란…… 동서고금 사상을 밝히고 바른 세계관·인생관을 수립해 보려고 기도한다.”라고 밝힘으로써 발행 초기에는 정치성을 배제하고, “종으로 5,000년의 역사를 밝혀 우리의 전통을 바로잡고, 횡으로 만방의 지적 소산을 매개하고 공기로서 자유·평등·평화·번영의 민주사회건설”에 이바지하였다고 볼 수 있다.
    그 뒤 사세확장에 따라 ‘동인문학상·사상계논문상·사상계번역상·신인문학상’ 등 사상 및 문예활동의 본산을 하였다. 아울러 제3공화국 아래에서 자유언론투쟁에 앞장섬으로써 1962년에는 발행인 장준하가 막사이사이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특히, 제3공화국 때 저항적·정치비판적 민족주의 논조에 비중을 둔 정치평론이 빈번하여짐에 따라 정치탄압의 수난을 당하게 되고, 발행인 장준하가 정계에 진출함에 따라 1968년에 발행권을 부완혁에게 넘기게 되었다.
    그 뒤 계속되는 경영난의 어려움에다 1970년 5월에 김지하(金芝河)의 「오적시 五賊詩」를 게재한 것이 문제되어 당국의 폐간 처분을 받아 통권 205호로 종간되었다.
    당시로서는 최장수의 지령을 기록하였고, 학계·문화계에 많은 문필가를 배출한 공적을 남겼는데, 1950∼1960년대의 계몽적 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에 기초를 둔 이념지향적인 면에서 한국잡지사에 높이 평가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조광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