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삼운통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삼운통고(三韻通考)

    언어·문자문헌

     조선시대에 중국의『예부운략』을 개편하여 편찬한 운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삼운통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에 중국의『예부운략』을 개편하여 편찬한 운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책. 중국의 106운(韻)계 『예부운략(禮部韻略)』(金나라 王文都이 지은 新刊韻略 계통)을 우리나라 사람이 이용하기 편하게 개편한 것으로, 편자와 연대는 알 수 없다.
    『증보문헌비고』 권243에서는 『삼운통고』가 이 땅에서 출판된 최초의 운서라고 하였으나, 여러 기사로 미루어보아 조선 초기에 널리 쓰인 중국의 『예부운략』·『홍무정운(洪武正韻)』 등의 뒤를 이어 조선 중기경에 편찬된 듯하다.
    내용은 평·상·거·입성 등 사성(四聲)순으로 한자를 배열한 106운계 『예부운략』을 우리나라 사람이 이용하기 쉽도록 같은 운을 가진 평·상·거성 한자들을 한데 모아 3계단으로 나열하고, 입성자만 책 끝에 따로 모아 나열하는 방식을 취했다.
    이런 방법은 중원음운(中原音韻)이나 동국정운(東國正韻)식 방식을 도표식으로 고친 것으로서, 수록된 한자는 약 1만자이며, 한글에 의한 표음(表音)도 하지 않았으며, 자해(字解)도 아주 간단히 2, 3자로 설명하고 있다.
    여러 판본이 있는데 내용상 큰 차이가 없고, 조금씩 자수(字數)를 증보하였거나 자해를 약간 달리한 것들이다. 이 『삼운통고』에 자수를 더 증보하고 상세한 자해를 한 것이 1702년(숙종 28) 박두세(朴斗世)가 간행한 『삼운보유(三韻補遺)』이며, 이를 숙종 때 김제겸(金濟謙)과 성효기(成孝基)가 다시 증보하여 『증보삼운통고』를 지었는데, 자해는 다시 2, 3자로 간략해졌다.
    이 책은 조선 후기에 우리나라 운학자에게 큰 영향을 주었으며, 이 『증보삼운통고』의 체재나 수록자를 그대로 두고서 처음으로 한글로 모든 수록자마다 밑에 중국 자음(字音)과 조선 한자음을 기록한 책이 1747년(영조 23) 박성원(朴性源)이 지은 『화동정음통석운고(華東正音通釋韻考)』로서, 자수는 모두 약 1만자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운서(韓國韻書)에 관한 기초적(基礎的)인 연구(硏究)」 ( 강신항 ,『성균관대학교논문집』14,196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강신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