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성모(聖母)

민간신앙개념용어

 산신 또는 산의 영을 인격화하여 신앙하는 여신.   산신모·모주·산할미[老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성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지리산 성모상
분야
민간신앙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산신 또는 산의 영을 인격화하여 신앙하는 여신.산신모·모주·산할미[老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개념은 민속현장에서는 산신모(山神母)·모주(母主)주 01)·산할미[老姑] 등과 중복되어 사용되고 있다.
산에는 산의 영(靈)이 있다고 믿고 이것이 인격신화하여 일반적으로 산신할아버지라는 노인이 흰수염을 느리고 호랑이를 타거나 함께 있는 모습으로 나타나지만, 산에 따라서는 여신으로 상징되는데 이 성모 또는 신모(神母)가 여성 산신이다.
『동국여지승람』에 보면, 치술령(鵄述嶺)의 신모와 지리산의 성모에 대한 기록이 있다. 손진태(孫晉泰)는 고대 산신의 성(性)은 여성이었는데 이것이 후에 산신할아버지와 같은 남성으로 변하게 된 것이라 하였고, 이것은 고대사회가 모계사회였던 것을 반영하는 것이라 하였다.
지리산 천왕봉(天王峯)에 성모상이 있었는데 전설에 의하면 고려 태조 왕건(王建)의 모후의 상이라 한 것이나, 선도산(仙桃山)의 한 신당이 한 제녀(帝女)가 지선(地仙)이 되어 오랫동안 선도산에 있었기 때문에 만든 상이라 하는 것이나, 운제산(雲悌山)에 운제부인(雲帝夫人)을 모시고 가뭄에 비를 빌었다는 것은 모두 이러한 성모를 산신으로 인격화한 설화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조선고대산신의 성(性)에 대하여」(손진태,『한국민족문화의 연구』,을유문화사,1948)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伽倻正見母主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길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