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성찰기략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성찰기략(省察記略)

    천주교문헌

     조선후기 프랑스 주교 다블뤼가 천주교의 고해성사 준비와 신자들의 성찰의 길을 열기 위해 1864년에 간행한 천주교서.   천주교성찰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성찰기략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프랑스 주교 다블뤼가 천주교의 고해성사 준비와 신자들의 성찰의 길을 열기 위해 1864년에 간행한 천주교서.천주교성찰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프랑스 주교 다블뤼(Daveluy, A., 安敦伊)가 저술하고, 주교 베르뇌(Berneux, F., 張敬一)가 감준 하였다. 표지명은 ‘셩찰긔략’이다.
    고해성사는 죄인의 죄를 그냥 사하는 것이 아니고 모든 죄를 탁덕(鐸德)에게 낱낱이 고한 뒤에 사함을 받는다. 이 때 죄는 밖으로 드러난 죄만 고해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 속 에서 범한 죄까지 고해해야 하는 것이다.
    이 고해성사를 돕고 신자들이 성찰하는 길을 열기 위해 고해를 예비할 때마다 보도록 성서에 기본을 두고 편찬된 우리나라 초기의 교리서이다.
    내용은 ‘텬쥬십계’·‘셩교회사규’·‘칠죄종’의 세 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선시대의 많은 교리서는 중국에서 전래되었으나, 이 책은 중국에서 전래된 것이 아니고 우리나라에서 전교하던 프랑스 신부에 의해 편찬된 것이다.
    1864년 목판으로 간행된 뒤 1882년과 1890년에 서양식 연활자로 중간된 바 있다. 현재 한국교회사연구소에는 1864년에 판각한 목판의 후쇄본이나 중각본으로 보이는 목판본 1종과 연기 미상의 사본 2종, 1882년 간행의 연활자본, 1890년 간행의 연활자본이 소장되어 있고,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1890년 간행의 연활자본이 소장되어 있다.
    현재 전래되고 있는 것은 모두 다 한글본이며, 모두 ‘텬쥬십계편’에서 제8계까지는 수록되었으나 제9계, 즉 남의 아내를 원하지 말라(毋願他人之妻)와 제10계 남의 물건을 탐하지 말라(毋貪他人之物)는 계명 2조가 수록되어 있지 않다.
    이것은 처음부터 수록되지 않았다기보다는 전래되고 필사되는 과정에서 실전되어, 간행될 때에도 제9계와 제10계가 빠진 책이 저본으로 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천주교회사(韓國天主敎會史)』(Dallet 저,최석우·안응렬 역주,분도출판사,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배현숙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