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송계집(松溪集)

한문학문헌

 조선전기 문인 권응인의 시·만록·전·상량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송계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인 권응인의 시·만록·전·상량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5권 2책. 목판본. 저자의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사원(士元), 호는 송계(松溪). 아버지는 희맹(希孟)이며, 이황(李滉)의 문인이다. 한리학관(漢吏學官)을 지냈고, 1562년(명종 17) 일본 사신이 왔을 때 선위사(宣慰使) 일행의 한 사람이 되어 그들을 맞았다.
시문에 능하여 당시 송대(宋代)의 시풍이 유행하던 문단에 만당(晩唐)의 시풍을 받아들여 큰 전환을 가져왔으며, 시평에도 훌륭한 업적을 남겼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평가
이 책은 서문·발문이 없어 간행경위는 알 수 없다. 권1∼3에 시 570수, 권4에 만록 15편, 권5는 부록으로 전(傳)·묘갈명·제묘문·상량문·종유제현록(從遊諸賢錄) 각 1편이 실려 있다.
시가 대부분인데, 시인으로 이름을 떨쳤으나 서얼출신이어서 과거길에 나가지 못하는 자신의 처지를 개탄하는 애상적인 시가 많다. 경관의 묘사와 영물(詠物)에 있어서도 귀재(鬼才)를 발휘하여 범상한 시인과 묵객이 관찰할 수 없고 보지 못하는 심오한 곳을 파악하여 경이적인 표현을 하였다.
중국으로 갈 때 압록강을 건너면서 배에서 읊은 「압록강주중(鴨綠江舟中)」은 그의 대표적인 작품 중의 하나이다. 「산촌춘흥삼십수(山村春興三十首)」는 산촌의 봄을 다각도로 분석하여 30가지의 다른 모양으로 읊은 것이며, 「초당즉사(草堂卽事)」·「견흥(遣興)」도 감정과 경관을 잘 조화시킨 작품이다.
만록(謾錄)은 김일손(金馹孫)·강혼(姜渾)·어무적(魚無迹) 등 당시 시의 대가 88인의 주옥 같은 시를 모아 평을 한 것으로 시를 배우려는 사람에게 참고서의 구실을 하였다. 계명대학교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원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