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송애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송애집(松厓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문신 이수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0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송애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 이수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0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상·하 2권 1책. 목판본. 아들 민현(民顯), 외손자 정언유(鄭彦儒) 등이 편집하여 1860년(철종 11) 6대손 백배(0x9651培)가 간행하였다. 권두에 정내주(鄭來周)·김이만(金履萬)·유치명(柳致明)의 서문과 권말에 정언유의 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와 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상권에 오언고시 5수, 칠언고시 3수, 오언절구 14수, 칠언절구 74수, 육언 3수, 오언율시 30수, 칠언율시 43수, 하권에 칠언율시 44수, 오언배율 1수, 칠언배율 4수, 여문(儷文) 6편, 전책(殿策)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대개가 명승을 읊은 것들인데, 특히 금강산과 강릉일대의 것이 많다. 월과대작(月課代作)인 「청우출관(靑牛出關)」·「은교완월(銀橋翫月)」·「곤명습전(昆明習戰)」 등의 9편은 다른 문집에서는 보기 드문 시로, 한시연구의 자료가 될 만하다. 「송경방고(松京訪古)」와 같은 장편의 역작도 있다.
    「여문」은 저자가 승문원에 있을 적에 지은 표(表)·전(箋) 등인데, 그 중에는 불교가 유학에 대비될 수 없지만 교제(交際)에는 다른 속된 것보다는 낫다는 논지를 편 글도 있다. 「전책」은 29세 때 장원한 대책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명문장가로 꼽힌 저자의 시를 통해 조선 후기 시단의 풍모를 엿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능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