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수산집(壽山集)

유교문헌

 조선후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생존한 유학자 이태식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5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수산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생존한 유학자 이태식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5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1955년 곽종성(郭鍾成)이 편집·간행하였다. 서문은 없고, 권말에 곽종성의 발문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11권 5책. 석인본. 국립중앙도서관과 계명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권1·2에 시·만사 520수, 권3∼5에 서(書) 126편, 권6에 잡저 18편, 권7에 기(記) 16편, 권8에 발(跋) 9편, 후서(後敍) 14편, 명(銘) 12편, 잠(箴)·혼계(昏啓) 각 2편, 사(辭) 3편, 고유문 9편, 송(頌) 3편, 권9에 축문 4편, 제문 25편, 애사 5편, 비(碑)·비음기(碑陰記) 각 7편, 권10에 묘지명 14편, 묘갈명 23편, 권11에 묘표 11편, 행장 7편, 유사 1편, 기 3편과 부록 등이 수록되어 있다.
서(書) 가운데 「여곽대연(與郭大淵)」은 항일 운동 연락의 비밀 임무에 관해 은밀히 협의한 내용이다. 또한 「상면우곽선생(上俛宇郭先生)」은 스승인 곽종석(郭鍾錫)에게 학문에 대해 질의한 것으로, 본연기질(本然氣質)·선악·심성(心性) 등 성리학의 기본적인 문제를 언급하였다.
「선악설(善惡說)」은 선과 악의 구분, 선악이 일어나는 기점, 사단칠정과 선악과의 관계 등 성리와 심성 전반에 대해 폭넓게 설명한 것이다. 「무산서당강석발문(武山書堂講席發問)」은 무산서당에서 열린 강의에서 『중용』과 『대학』에 대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을 질의·응답한 내용을 기록한 것이다. 후학의 『중용』·『대학』 연구에 자료가 된다.
「각지풍토담(各地風土談)」은 각 지역의 토지와 풍속에 얽힌 담화와 전설을 모아 기록한 것이다. 「홍범경용왕사도(洪範敬用王事圖)」는 『홍범 洪範』에 나오는 팔정(八政)을 국가의 정치에 잘 활용하면 태평 정치를 이룩할 수 있음을 강조하고, 요순(堯舜)과 문무(文武)의 정치를 예로 들어 설명한 것이다.
이 밖에도 곽종석의 언행을 기록한 「면우선생언행약기(俛宇先生言行略記)」와 일가친척은 모두 한 뿌리에서 생겼다고 한 「종지설(宗支說)」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원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