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시문학(詩文學)

현대문학문헌

 1930년 시문학사에서 박용철이 시문학 운동을 전개하기 위하여 발행한 잡지.   월간잡지·문예잡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시문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30년 시문학사에서 박용철이 시문학 운동을 전개하기 위하여 발행한 잡지.월간잡지·문예잡지.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A5판. 40면내외. 1930년 3월 김영랑(金永郎)·박용철(朴龍喆)·정지용(鄭芝溶)·정인보(鄭寅普)·이하윤(異河潤) 등이 창간하였으며, 1931년 10월 통권 3호로 종간되었다. 편집인 겸 발행인은 박용철이며, 시문학사에서 발행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수록된 작품은 창작시 76편, 역시 31편이다. 주요내용으로는 창작시에 김영랑의 「언덕에 바로 누워」(1호)·「가늘한 마음」·「하늘 가운데」(2호), 정지용의 「이른 봄 아침」(1호)·「갑판(甲板) 위」(2호)·「석류」(3호), 박용철의 「떠나가는 배」(1호)·「시집가는 시악시의 말」(2호), 이하윤의 「물레방아」(1호) 등이 있으며, 역시에 정인보의 「목란시(木蘭詩)」(1호), 박용철의 하이네 시 번역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불과 3호밖에 안 나왔지만 문학사적 의의는 크다. 우선 카프문학의 목적의식·도식성·획일성·조직성에 반대하여 순수문학을 옹호한 모태가 되었고, 시를 언어예술로 자각한 참된 현대시의 시발점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 성격은 김영랑의 토착적이고 섬세한 정서와 음악성, 정지용의 감각적 이미지와 회화성 등의 서로 다른 두 양상으로 나누어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근수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3)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