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수자경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신수자경편(新修自警編)

    유교문헌

     조선후기 문신·학자 박세채가 송나라 조선료의『자경편』을 주희의 『팔조명신언행록』과 통합, 개편하여 1684년에 편집한 유학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수자경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학자 박세채가 송나라 조선료의『자경편』을 주희의 『팔조명신언행록』과 통합, 개편하여 1684년에 편집한 유학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0권 9책. 고활자본. 규장각 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자경편』은 조선료가 1224년(고종 11) 자신의 경계(警戒), 즉 수양을 위하여 송나라 명신들의 가언선행(嘉言善行)을 모아 엮은 것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이것을 1724년(경종 4) 5권 5책으로 간행하였다. 이 책의 끝에는 송시열(宋時烈)의 발문이 대자(大字)로 쓰여 있다.
    『신수자경편』의 체재는 『자경편』과 거의 같은데, 다만 『자경편』의 ‘습유(拾遺)’ 분류가 없이 학문류(學問類)·조수류(操修類)·제가류(齊家類)·접물류(接物類)·출처류(出處類)·사군류(事君類)·정사류(政事類) 등 모두 7류(類)로 되어 있다.
    조선료가 쓴 서문(1224)·발문(1234)과 편자의 발문(1684)이 있다. 편자는 발문에서 “주자의 『팔조명신언행록』 편찬의 미진한 뜻을 받들어 이 책을 지었는데,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마음과 눈이 열려 더욱 공부에 실효가 있기를 바라면서 이 책을 증산(增刪), 소통(疏通)하여 내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동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