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쾌동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신쾌동(申快童)

    국악인물

     해방 이후 중요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의 전승자로 지정된 예능보유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쾌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중요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의 전승자로 지정된 예능보유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원명 신복동(申卜童). 호는 금헌(琴軒). 전라북도 익산 출신.
    9세 때 박생순(朴生順)에게 양금(洋琴)을, 12세 때에는 박학순(朴學順)에게 가야금(정악·산조)을 배웠고, 13세 때에 정일동(鄭一東)에게 거문고로 민간풍류를 배웠다. 16세 되던 해에 거문고산조의 창시자인 백낙준(白樂俊) 문하에 입문하여 산조를 처음으로 배웠다.
    백낙준가락을 이수한 후 고향인 익산에서 고창으로 거처를 옮겨 산조음악에 전념하고 있을 때, 당시의 명창 임방울(林芳蔚)·이화중선(李花仲仙) 등의 권유로 전라북도 부안군 줄포면 소재의 줄포가설무대에서 처음으로 거문고산조를 연주하였다.
    그뒤 목포의 목포극장에서 명창 이동백(李東伯)·정정렬(丁貞烈)·박녹주(朴綠珠)와 공연하였고, 1933년 5월 10일에 후진양성과 창극운동의 전개를 목적으로 창립된 조선성악연구회에 가입하여 많은 연주활동을 하였다.
    그가 활동한 무대는 서울의 부민관(府民館)·단성사(團成社)·동양극장·조선극장, 평안북도 평양의 금천대좌(金千代座), 함경남도의 함흥극장 등이었다.
    그의 문하에서 배출된 제자로는 황오익(黃伍翼)·강성재(姜成在)·김병두(金兵斗)·양기평(梁基平)·조위민(曺偉敏)·김기환(金基煥)·김영제(金泳帝)·윤경순(尹京順)·정옥자(鄭玉子)·구윤국(具潤國)·김무길(金武吉)·성기군(成基君)·이창홍(李昌弘)·이세환(李世煥)·김효순(金孝順)·김영욱(金永旭) 등을 들 수 있다.
    거문고산조를 융성하게 한 공이 크며 1967년 중요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 예능보유자(1967.7.16.∼1977.11.29.)로 지정받았다. 거문고산조의 음반이 남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중요무형문화재조사보고서 26-거문고산조-』 ( 문화재관리국 ,196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조위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