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심춘순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심춘순례(尋春巡禮)

    현대문학문헌

     1926년 최남선이 지리산을 중심으로 남한 각지를 순례한 후에 작성한 견문록.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심춘순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26년 최남선이 지리산을 중심으로 남한 각지를 순례한 후에 작성한 견문록.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926년 백운사(白雲社)에서 출간되었다. 작자는 1925년 3월 하순부터 50여일에 걸쳐 지리산을 중심으로 한 그 주변의 남한 각지를 순례하고 그에 대한 기행문을 집필하여 신문에 게재하였으며, 그것을 바탕으로 다음해 이 기행문집을 간행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책에는 「백제의 구강(舊疆)으로」·「삼층법당의 금산사」·「황매(黃梅)의 백양사」·「유군치(留軍峙) 너머 내장산」·「무등산 상의 무등등관(無等等觀)」·「조선불교의 완성지인 송광사」·「비로봉에서 대각암까지」·「섬진을 끼고 지리산으로」 등 33편의 기행문이 실려 있다.
    서문의 한 구절에서 “조선의 국토는 산하(山河) 그대로 조선의 역사며 철학이며 시며 정신입니다. 문자(文字) 아닌 채 가장 명료하고 정확하고 또 재미있는 기록입니다. 조선인의 마음의 그림자와 생활의 자취는 고스란히 똑똑히 국토의 위에 박혀 있어 어떠한 풍우라도 마멸시키지 못하는 것이 있음을 나는 믿습니다.”라고 했듯이 『심춘순례』는 최남선의 현지답사에 의한 국토예찬(國土禮讚)의 생생한 기록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전광용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