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양호당일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양호당일기(養浩堂日記)

    유교문헌

     임진왜란 당시 조정에서의 정책 결정 및 전황 등을 기록한 일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양호당일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임진왜란 당시 조정에서의 정책 결정 및 전황 등을 기록한 일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8권 8책. 필사본. 필사 연대는 알 수 없으나 본문의 내용 중 저자의 성만을 기록하고 이름은 휘명(諱名)해 기록하지 않은 점으로 볼 때 그의 후손에 의해 필사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서문과 발문도 없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편차를 보면 권1은 「성주기(星州記)」로 1592년 7월 25일부터 그 해 12월 13일까지, 권2는 「근왕록(勤王錄)」으로 1593년 2월 21일부터 8월 25일까지, 권3은 「헌부간원기(憲府諫院記)」로 같은 해 9월 4일부터 그 이듬해 3월 23일까지, 권4는 「춘추록(春秋錄)」으로 1594년 3월 22일부터 4월 13일까지, 권5·6은 「은대기(銀臺記)」로 같은 해 4월 14일부터 6월 8일까지, 권7은 「남행일록(南行日錄)」으로 같은 해 6월 10일부터 7일 17일까지, 이하 권8∼28은 모두 「은대기」로 같은 해 7월 18일부터 1597년 4월 15일까지의 일기가 각각 수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권1의 「성주기」는 태반이 유실되어 마지막 달 것만 수록했다는 부주(附註)가 있다. 이것으로 볼 때 저자는 임진왜란이 일어난 초기 또는 그 이전부터 일기를 썼던 것으로 생각된다. 일기의 내용은 먼저 년월일을 표시한 후 그 날의 날씨를 적고 있다.
    이어 ‘ㅇ’표를 한 다음에 그 날 있었던 일을 기록하였다. 「성주기」는 임진년 7월 25일 의병장 원사립(元士立)의 활동을 기록하는 것으로 시작, 그 다음 날인 26일에는 전라도에서 온 전통(傳通)의 내용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그 내용을 대략 소개하면, 7월 8일 전라도 좌우도주사(左右道舟師)주 01)가 경상우수사의 병력과 합세해 고성에서 적선 59척을 격파하고 적군 300여 급(級)을 목잘랐으며 물에 빠져 죽은 자가 그 수를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는 등 상세한 전과를 기록하고 있다.
    권2의 「근왕록」은 1593년 2월 21일 남원을 출발, 임실·전주·여산·부여·광주(廣州)·김포를 지나 3월 2일에는 강화도광성진(廣城津)에 도착해 배를 타는 등의 여정과 겪은 일들을 자세히 기록하였다.
    권3 이하 「헌부간원기」와 「은대기」등은 그가 장령 또는 동부승지·좌부승지·좌승지 등의 관직에 있는 동안 겪은 일과 임금의 동정을 비롯해 조정에서의 정책 결정 및 전황 등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은대기」는 승정원 동료 직원의 출근·결근 상황까지 기록하고 있으며, 각종 계장(啓狀)의 내용도 소개하였다.
    이 책은 임진왜란 당시 조정의 요직에 있던 사람이 쓴 난중 일기로서 여러 가지 풍부한 내용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임진왜란 당시의 역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가치가 있다. 현재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에 있는데, 그 목록에 승정원에서 편(編)한 것으로 소개된 것은 잘못된 기록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舟師는 水軍을 말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민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