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영반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영반월(詠半月)

    한문학작품

     조선 중종 때 명기 황진이(黃眞伊)가 지은 한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영반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대동시선 중 영반월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종 때 명기 황진이(黃眞伊)가 지은 한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중종 때 명기 황진이(黃眞伊)가 지은 한시. 오언절구로 『대동시선(大東詩選)』 권12에 수록되어 있다. 시조뿐만 아니라 한시에도 뛰어난 솜씨를 보였던 황진이의 대표적인 한시이다. 반달을 칠월 칠석날 견우성이 떠난 뒤 직녀가 수심에 겨워 머리를 빗다가 허공에 던져버린 빗이라고 읊었다.
    “누구라서 곤륜산 옥을 잘라내어, 직녀의 빗을 만들었을까. 견우가 한번 떠나버린 뒤, 푸른 하늘 허공 중에 수심겨워 던졌다네(誰斷崑崙玉 裁成織女梳 牽牛一去後 愁擲碧空虛).” 임과 헤어진 뒤 이별의 정한으로 가슴 아파하는 여인의 심정을 잘 나타낸 작품이다. 반달을 형태상으로 빗으로 비유하고 색감으로는 옥(玉)을 연상하여 시를 구성한 기법이 탁월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역대여류한시문선(歷代女流漢詩文選)』(김지용역,대양서적,1973)

    • 「황진이론」(이신복,『한국문학작가론』,형설출판사,1977)

    • 『한국고전여류시연구(韓國古典女流詩硏究)』(황재군,집문당,198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신복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