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영접도감의궤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영접도감의궤(迎接都監儀軌)

      유교문헌

       조선시대 외국의 사신을 접대할 때의 절차와 각종 의식 및 이에 소요되는 물품 조달과 인력 동원에 관한 제반 사항을 기록한 의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영접도감의궤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외국의 사신을 접대할 때의 절차와 각종 의식 및 이에 소요되는 물품 조달과 인력 동원에 관한 제반 사항을 기록한 의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현재 남아 있는 영접도감의궤는 16종인데 각 의궤를 시대별로 보면, 1608년(선조 41)·1610년(광해군 2) 3종, 1626년(인조 4) 1종, 1634년 7종, 1637년 1종, 1643년 4종 등이 있다.
      이중 1608년·1610년의 의궤는 선조의 국상 및 광해군 즉위 때 온 명나라의 사신에 대한 영접 기록이며, 1626년과 1634년의 의궤는 왕세자의 책봉차 온 명나라의 사신에 대한 영접 기록이다.
      1637년과 1643년의 의궤는 청나라의 사신에 대한 영접 기록으로 병자호란 뒤에 청나라에서 인조를 왕에 다시 책봉하고 여러 가지 새로운 외교적 문제를 해결할 때 이루어진 것이다.
      이 의궤들은 통상 영접도감을 설치, 업무를 담당한 각 부서별로 작성하였다. 1608년·1610년에 만든 의궤는 『도청의궤 都廳儀軌』·『미면색의궤 米麵色儀軌』·『사제청의궤 賜祭廳儀軌』로 구분되고, 1634년의 것은 『도감의궤』·『응판색의궤 應辦色儀軌』·『반선색의궤 盤膳色儀軌』·『군색의궤 軍色儀軌』·『연향색의궤 宴享色儀軌』·『미면색의궤』·『잡물색의궤 雜物色儀軌』 등 7종의 의궤로 완비되어 있다.
      『영접도감도청의궤 迎接都監都廳儀軌』 1책은 전·후 두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전반부는 선조의 상(喪)에 사제(賜祭)의 목적으로 온 명사(明使)의 영접 기록으로서 목록이 없이 사신명, 사신의 일정, 좌목(座目), 도감사목(都監事目)이 기록되고, 감결(甘結)·계사(啓辭)·사제시응행절목(賜祭時應行節目)·의주(儀註) 등이 날짜순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 가운데 「좌목」에는 관반(館伴)을 필두로 도청(都廳)·낭청(郎廳)·사제청(賜祭廳)·원접사(遠接使) 등의 인원과 명단이 소개되어 있다. 이어 「도감사목」에는 사신의 숙소, 당상(堂上)·도청의 인신(印信), 지필묵·예단(禮單) 등의 물품 조달, 도감응역장인(都監應役匠人)·녹사(錄事)·의원(醫員)·서사(書寫)·고직(庫直)의 인원 동원 내역 등이 수록되어 있다.
      그리고 「계사」의 예조계목(禮曹啓目)에는 사부(賜賻)·사시(賜諡)·사제(賜祭) 때의 의례, 행례처(行禮處) 및 기타 준비 사항과 각종 의식의 습의(習儀), 사신의 입경(入京) 및 각종 의식 거행의 일정, 택일이 기록되어 있다.
      한편 이 의궤의 후반부는 광해군 즉위시의 명나라의 사신에 대한 영접 기록으로 사신명, 사신의 일정, 좌목, 계사, 비망기 등의 순으로 기록되어 있다. 기록 형식은 전반부와 대동소이하다. 「비망기」는 왕의 명령을 적은 것이다.
      『영접도감미면색의궤 迎接都監米麵色儀軌』 1책은 미면색의 소장 업무, 좌목에 이어 날짜에 따라 감결·품목 등이 수록되었다. 미면색에서 담당한 것은 미면·다주(茶酒)·향약(香藥)·거촉(炬燭)·등유(燈油)·시탄(柴炭)·방배기명(房排器皿) 등이다. 「좌목」의 낭청에는 형조정랑이 차출되고 있다.
      『영접도감사제청의궤』 1책은 사신명, 사제의 일시, 좌목이 기록되고, 계사·전교·감결·이문(移文)·품목이 날짜순으로 기록되고 이어 반차도(班次圖)가 수록되어 있다. 이 중 「사신명」에는 사제천사(賜祭天使)의 이름이 적혀 있다.
      「계사」에는 사제 때 소용될 물품 조달, 인원 동원 및 사제 의례의 장소·일시·절차 등을 논의한 기록이 있고, 사신이 갖고 온 패문(牌文), 사제 제문과 사신이 자찬(自撰)한 의주·제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책 끝에 있는 「반차도」에는 천사반차도(天使班次圖)·곽위관제물배진반차도(郭委官祭物陪進班次圖)·상배도식(床排圖式) 등이 채색으로 수록되어 있다.
      한편 1634년의 의궤는 모두 소현세자의 왕세자 책봉차 온 명 사신에 대한 영접 기록으로 이 중 『영접도감응판색의궤 迎接都監應辦色儀軌』는 사신명, 사신의 일정, 좌목, 계사, 각양예단질(各樣禮單秩), 송례물건질(送禮物件秩) 등의 순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 가운데 「좌목」에는 응판색 낭청으로 호조정랑이 차출되어 있다.
      「계사」에는 응판색에서 소요되는 금품을 각 도(道)나 아문(衙門)에 배정한 일과 허통증직응행사목(許通贈職應行事目)이 있다. 「각양예단질」에는 원접사의 강상초견예단(江上初見禮單)을 비롯해 평양·개성·벽제 등 영위사(迎慰使)의 재거예단(賷去禮單)의 물품이 적혀 있다.
      사신의 입경 후 이별 시까지의 예단으로서 개독례예단(開牘禮禮單)·하마연예단(下馬宴禮單)·천사전하마연예단(天使前下馬宴禮單)·인정전초차연예단(仁政殿初次宴禮單)·인정전재차연예단(仁政殿再次宴禮單)·왕세자초견예단(王世子初見禮單)·왕세자전연남별궁행예단(王世子餞宴南別宮行禮單)·상마연예단(上馬宴禮單)·상마연시일번별증급(上馬宴時一番別贈給)·교외전연예단(郊外餞宴禮單) 등이 수록되어 있다.
      또한 각종 진상과 재신(宰臣)의 처소 규정이 있다. 「송례물건질」에는 사신에게 준 각종 예단과 송례 물건이 나열되어 있다.
      1634년의 『영접도감반선색의궤』 1책은 사신명, 사신의 일정, 좌목, 반선색의 응행사목(應行事目)과 감결·이문·품목이 날짜순으로 기록되어 있다. 「좌목」의 반선색 낭청에는 홍문관교리·부사과(副司果)·봉상시첨정 등이 차출되어 있다.
      「응행사목」에는 사신의 처소, 필요한 인원 동원, 음식에 소용되는 물품 및 기명의 조달에 관한 규정이 있다. 이 밖에 취사용 연료, 접대 시 지응잡물(持應雜物)의 물품 조달과 취역군(取役軍)·수직군(守直軍)·방량관(放粮官) 등의 인력 동원 및 곳간(庫間)·사신반공처(使臣飯供處) 등의 장소 선정에 대한 사항도 수록되어 있다.
      1634년의 『영접도감군색의궤』는 사신명, 사신의 일정, 좌목, 사목에 이어 감결·이문·전교·계사 등이 날짜순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 가운데 「사목」에는 천사접대절목과 군색소장단자(軍色所掌單子), 입접관내(入接館內) 태평관(太平館) 등의 장소 수리에 대한 사항이 수록되어 있다.
      1634년의 『영접도감연향색의궤』와 『영접도감잡물색의궤』는 각각 1책씩으로 통상적인 순서에 따라 사신명, 사신의 일정, 좌목에 이어 감결·품목·이문·계사·전교 등이 날짜순으로 기록되어 있다.
      『영접도감연향색의궤』의 「좌목」에는 낭청으로 예조정랑·좌랑이 차출되고, 감조관(監造官)으로 내자시(內資寺)·내섬시(內贍寺)·예빈시(禮賓寺)·전생서(典牲署)에서 차출된 인원이 적혀 있다. 또한 연향색에서 주선한 연회의 종류로는 하마연(下馬宴)·인정전회례연(仁政殿回禮宴)·왕세자남별궁별연(王世子南別宮別宴)·남별궁익일연(南別宮翌日宴)·남별궁상마연(南別宮上馬宴)·모화관전연(慕華館餞宴) 등이 있다.
      『영접도감잡물색의궤』의 「좌목」에는 낭청으로 성균관 직강·부사직(副司直)·부사과 등이 차출되고, 「품목」에는 잡물색에서 소용되는 소목(燒木)·유목(杻木)·탄(炭) 등 연료의 종류와 수량, 타락우(0x9799酪牛) 6필(匹) 등이 기록되어 있다. 아울러 잡물색 소장(所掌)인 급수(汲水)·사환대객관(使喚對客官)·진지관(進止官)·서리(書吏)·악생(樂生), 각처 차비인(差備人) 등의 인원 동원과 기명·부채·종이 등의 물품 조달에 관한 사항이 수록되어 있다.
      이 영접도감의궤류는 광해군 및 인조 때 명나라 및 청나라와의 외교 관계의 한 단면을 보여 주는 한편, 조선시대의 국빈에 대한 의전 절차를 상세히 설명해 주는 자료이다. 규장각도서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민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