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예림잡패(藝林雜佩)

한문학문헌

 조선후기 으 문인 이옥이 당·송 시인들의 시론과 시를 수록한 시화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예림잡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으 문인 이옥이 당·송 시인들의 시론과 시를 수록한 시화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책. 필사본. 「이언인 俚諺引」과 「백가시화초」가 소개되어 있다. 『예림잡폐』의 본문 제1면에 「이언인」이 연안(延安)이옥이 저자로 되어 있다.
그러나 그의 본관은 연안이 아니고 전주(全州)가 확실하다.(張志淵 장지연의 『海東詩選 해동시선』에는 전주로 소개되어 있음) 그러므로 타인이 필사한 것이 분명하지만 누구인지는 알 수 없다.
「이언인」의 내용은 작가의 이언에 대한 이론과 작품이 소개되어 있다. 「백가시화초」는 주로 당·송 시인들의 시론과 시를 초록하여 소개하고 있다. 우리 나라의 것은 전혀 없다.
필사자가 앞부분에서 이옥의 「이언인」을 필사한 점으로 보면 우리 나라의 시와 시론에 결코 관심이 없다고 할 수 없다. 그런데도 「백가시화초」에 시화가 없는 것은 그가 시를 공부하면서 산견한 것들을 필요에 따라 정리하여 초록해 놓은 것으로 생각된다.
「백가시화초」는 필사자 이옥이 나름대로 체계를 가지고 시론과 시를 함께 정리하고 있다. 작시 전에 필요한 독서 요령으로 “누에가 뽕잎을 먹지만 토해 놓은 것은 실이지 잎이 아니다. 벌이 채화를 하지만 꿀을 빚듯이 독서도 만 권의 서적을 독파하여 그 정신을 취하여야 한다.”라 하였다.
「백가시화초」의 작시 태도는 “시는 뜻을 주로 삼고 사(辭)로써 다듬는 노비를 삼아야 한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압운·용전(用典)·배율의 요령 등 시작원리를 초록해 놓았다.
시의 근고(近古) 각체를 비롯해서 시의 소재인 낙제(落第)·백연(白燕)·절류(折柳)·부귀(富貴) 등에 따른 여러 시풍과, 작시자의 심정에 따라 시어의 사용이 다른 것을 실례를 들어 보여주고 있다.
「백가시화초」는 작시자가 한시의 창작원리를 이해하고 작시를 하는 데에 참고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언인」에 비해서 문학사적 가치가 적다. 국립중앙도서관도서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이옥(李鈺)의 문학이론과 작품세계의 연구』(김균태,창학사,198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균태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