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옥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옥대(玉帶)

    의생활개념용어

     왕·왕세자 등이 착용한 옥으로 장식하여 만든 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옥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옥대
    분야
    의생활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왕·왕세자 등이 착용한 옥으로 장식하여 만든 띠.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옥대는 왕·왕세자·동궁비가 하였는데, 왕과 왕세자는 조복(朝服)과 상복(常服)·제복(祭服)을 입을 때 하고, 동궁비는 예복에만 하도록 하였다. 고려시대에는 중국의 황제에게 사여(賜與)받기도 하였으며, 왕이 전공을 세운 중신 또는 중흥공신에게 하사하기도 하였다.
    조선 초기에는 왕이 상복, 즉 곤룡포(袞龍袍)를 입을 때 하였는데 대의 속은 홍색 비단으로 싸서 금박을 하였다. 왕세손은 조선 초기에는 옥대를 쓰다가 1648년(인조 26)에 수정대를 사용하도록 정하였다.
    왕비가 옥대를 착용한 기록은 고종이 황제에 오르자 명성황후(明成皇后)가 운룡문(雲龍文)을 묘금(描金)한 청색비단[靑綺鞓] 바탕에 옥붙이 10개, 금붙이 4개가 장식된 옥대를 착용하였다는 기록이다. 옥은 청·현·적·백옥 중에서 무늬없는 백옥이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
    유물로는 순종황제가 왕세자일 때 착용한, 바닥은 청색 비단에 금줄 5줄이 그어져 있고 무문백옥(無文白玉)의 띠돈이 부착된 옥대가 있고(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고려대학교 박물관에는 무문백옥의 띠돈에 띠의 바닥은 홍색 비단으로 되어 있고 안쪽은 무늬있는 황색 비단을 댄 옥대가 있다.
    또 세종대학교 박물관에는 동궁비가 적의(翟衣)를 입을 때 하였던 무문백옥의 띠돈에, 대의 겉은 보라색 공단에다 금줄 5개가 그어져 있고, 대 안쪽은 하늘색 비단을 댄 띠가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정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