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원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원령(圓領)

    의생활물품

     목둘레가 둥근 깃의 총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원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목둘레가 둥근 깃의 총칭.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곡령(曲領)·반령(盤領)·단령(團領) 등이 이에 속한다. 이 중에서도 U자형의 깃은 단령, 목에 바투 붙은 깃은 반령이라고 한다. 원령이라는 용어는 남송 때의 사대부 난삼(幱衫) 깃에 관한 기록에 처음 보이지만, 상나라·주나라 이래로 착용되어 왔다.
    우리 나라 고유양식의 깃 형태는 직령(直領)이 대표적이라고 하겠으나, 고구려 고분벽화에서는 다양한 원령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특히, 전기의 고분에는 직령과 원령이 모두 나타난다. 이것은 솜이 보편화되기 이전에 속옷을 겹쳐 입었을 때 내의의 깃에 원령이 사용되었음을 알려주는 것이다.
    내의의 깃은 겉옷의 깃과는 달리 제감으로 깃을 한 점이 색다르다. 중기 이후의 고분에서는 점차 직령 일색이 된다. 원령은 통일신라·고려·조선에서는 많이 사용되지 않았다. 다만, 단령포가 통일신라 이후 문무백관의 공복·상복으로 사용되었고 난삼과 앵삼도 이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복식사론(韓國服飾史論)』(이경자,일지사,1983)

    • 『한국복식사연구』(유희경,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홍나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