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갑(李甲)

근대사인물

 일제강점기 만주밀산무관학교 교장, 대한인국민회원동지방회 회장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만주밀산무관학교 교장, 대한인국민회원동지방회 회장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명은 휘선(彙璿), 호는 추정(秋汀). 평안남도 평원출신. 아버지는 이응오(李膺五)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896년 상경해 독립협회에 가입했고, 1898년 11월 만민공동회(萬民共同會)의 간부로 활동하다가, 이해 말 독립협회가 해산될 때 일시 구금되었다.
이후 한국육군무관학교를 졸업하였다. 일본으로 건너가 세이죠학교[成城學校]와 육군사관학교 보병과를 졸업하고 1904년 귀국, 이해 9월 대한제국 육군 참령(參領)이 되었다. 1905년 11월 일제가 무력으로 을사조약을 강제체결하자 군인직을 사임하고 국권회복을 위한 애국계몽운동에 종사하였다.
1906년 10월 박은식(朴殷植)·정운복(鄭雲復)·김붕준(金朋濬) 등 동지들과 함께 서우학회(西友學會)를 창립, 구국교육운동의 주동적 역할을 하였다. 1907년 4월 양기탁(梁起鐸)·안창호(安昌浩)·전덕기(全德基)·이동휘(李東輝)·이동녕(李東寧)·유동열(柳東說) 등과 함께 창립위원이 되어 국권회복을 위한 비밀결사인 신민회(新民會)를 창립하였다.
7월 고종의 양위를 반대하다가 어담(魚潭) 등 군인 출신 인물들과 함께 일시 투옥되었다. 1908년 1월 서우학회와 한북흥학회(漢北興學會)를 통합해 서북학회(西北學會)를 창립, 애국계몽운동의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1909년 10월 안중근(安重根)의 이토포살사건[伊藤博文砲殺事件] 때에 안중근과의 친분관계로 헌병대에 구속되어 잔혹한 고문을 받고 3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신민회가 만주에 무관학교를 설립하고 독립군기지를 창설하려고 간부를 제1차로 망명시킬 때 선발되어, 1910년 4월 안창호·유동열·신채호(申采浩)·김희선(金羲善)·이종호(李鍾浩) 등과 함께 칭다오[靑島]를 거쳐 노령으로 망명하였다.
그 뒤 만주의 밀산(密山)에서 무관학교를 설립, 교장이 되어 교포 자제들에게 애국교육과 군사교육을 실시하였다. 노령에서 이강(李剛)과 함께 『정교보(正敎報)』를 발행, 언론을 통한 독립운동과 계몽활동을 하였다.
이듬해 미국에 가 있던 안창호의 주선으로 『신한민보(新韓民報)』 주필로 초청되었으나, 미국의 상륙허가를 받지 못하였다. 그 뒤 시베리아로 가서 대한인국민회원동지방회(大韓人國民會遠東地方會) 회장을 역임하였다. 만주 길림성 목릉현(穆陵縣)에서 죽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신용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