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성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성(利城)

    인문지리문화재 | 지명

     전라북도 김제 지역의 옛 지명.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북도 김제 지역의 옛 지명.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래 백제의 내리아현(乃利阿縣)이었는데, 신라 경덕왕 때 이성으로 고쳐 김제군의 영현으로 하였다. 그 뒤 고려 현종 때전주에 속하게 하였다.
    이성은 이동(利東)·이서(利西)·이북(利北)의 3개면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이 지역은 만경강 하구의 비옥한 평야지역을 차지한다. 조선시대에는 옥야(沃野)의 옛 현과 함께 월경처(越境處)의 구실을 하였다. 전주와 이성 사이에는 김제와 익산이 있었다.
    옛 지명인 내리아의 뜻은 내리(乃利)가 ‘곧다’는 뜻이고, 아(阿)가 읍이나 성이 되므로 ‘곧은 성’의 의미가 된다. 바다의 조수가 이곳까지 밀려올 때 바다에 곧바로 나갈 수 있다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 같다.
    이곳에는 창(倉)이 있었고 만경과 함열을 연결하는 도로가 발달하였다. 옥야는 만경강 건너에 있었으므로 같은 지역으로 볼 수 없다. 지금의 공덕면 지역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창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