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해(李瀣)

유교인물

 조선후기 『경재집』을 저술한 학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경재집』을 저술한 학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명언(明彦), 호는 경재(敬齋). 세종의 다섯째 아들 광평대군(廣平大君) 이여(李璵)의 후손으로, 이창휘(李昌輝)의 아들이며, 어머니는 풍산홍씨(豊山洪氏)로 이조판서 홍중기(洪重箕)의 딸이다. 처음에는 이건명(李健命)에게 배웠고 26세 때인 1716년 권상하(權尙夏)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효성과 어른을 공경하는 마음이 깊었고, 총명하여 문일지이(聞一知二)의 재주가 있었다고 한다.
1717년(숙종 43) 임금의 행차를 기념하기 위하여 청주에 설장(設場)한 도내별과(道內別科)에 제 4등으로 뽑혔으나 이후 과업(科業)을 단념하고, 『소학』을 탐독하여 학문의 근본으로 삼고 성경(誠敬)과 궁리진성(窮理盡性)에 힘써 학행(學行)을 쌓았다.
이해의 문장은 경사(經史)에 기본을 두어 호한(浩汗)한 기풍을 이루었으니 흔히 당송팔대가의 문장에 비교되기도 하였다. 이해는 사서(四書)를 매우 깊이 연구하였는데, 대개 주자(朱子)보다는 정자(程子)의 입장에서 이해하려고 하였다. 저서로는 『경재집(敬齊集)』 3권 1책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장성수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