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일산(日傘)

의생활물품

 볕을 가리기 위한 큰 비단 양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일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혼례 / 초행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볕을 가리기 위한 큰 비단 양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의장(儀仗)의 한가지로 산(傘)이나 개(蓋)라고도 쓴다. 계급에 따라 그 색과 형태가 다르다. 삼국시대 전에도 일산은 있었을 것이나 삼국시대 고분벽화에 처음 보인다. 수산리고분벽화를 보면 주인공과 귀부인의 뒤를 시녀가 일산을 들고 따라가고 있다.
이 일산은 자루가 위쪽에서 꺾인 곡산(曲傘)으로 사람의 머리가 일산의 중앙부에 오도록 씌울 수 있는 것이다. 통구12호분의 여인행렬도에는 앞의 여인이 혼자서 일산을 들고 행진하고 있는 장면이 있다. 덕흥리고분의 전실 동측 천장벽화에는 남자가 일산을 들고 가는 장면이 있는데 일산의 중앙 꼭대기와 각 귀퉁이에 짙은 색칠이 되어 있다.
이상의 일산은 현대의 우산과 같이 장식이 없고 간단하다. 통일신라시대에도 일산을 썼을 것임에 틀림이 없으나 기록이나 그림이 없다. 『고려사』에 기록된 의종 때에 상정한 대례·대조회 때의 의장을 보면 대관전의 조회·절일·정월·동지·가례에는 전정(殿庭)에서 의식을 치르는 데 대산과 양산이 쓰였다.
또 중동팔관회(仲冬八關會) 노부의장(鹵簿儀仗)에는, “4월부터 8월까지 관리들이 사모만을 쓰면 열기가 목에 닿아 고생이 심하므로 양 부는 중첨청색(重詹靑色) 개를 쓴다. 6부판서·대언반주(代言班主)·통헌산기(通憲散騎) 이상은 단첨청색 개를 쓰고, 대성(臺省)은 평첨조개를 쓰고, 3품은 원선(圓扇)을 쓴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상의 대산·양산·협산·개는 일산을 말하며 계급에 따라 색과 형태가 달랐다. 고려시대의 일산은 그림이 남아 있지 않아서 그 형태를 알 수 없다. 조선시대의 노부의식은 『국조오례의』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고, 「의장반차도 儀仗班次圖」에도 잘 나타나 있다. 여기에 보이는 일산으로는 홍개·청개·황개가 있다.
대한제국 「동가도 動駕圖」에도 청산·홍산이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 나타난 일산의 형태는 햇볕을 가릴 수 있는 부분과 자루부분으로 되어 있다. 햇볕을 가리는 부분은 둥근형·모난형·종형이 있으며 첨이 없는 것, 한 개인 것, 두 개인 것, 세 개인 것이 있다. 자루는 길며 곧은 것과 구부러진 것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우리 나라 노부의장(鹵簿儀仗)에 관한 연구」(백영자,이화여자대학교 박사학위청구논문,198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미자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