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전석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전석(全石)

    과학기술개념용어

     조선 초기에 곡식 등의 양을 재던 단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전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과학기술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초기에 곡식 등의 양을 재던 단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 문종 때 제정된 4종류의 제가이량기제도(齊價異量器制度)가 조선 세종 28년에 개혁되어 단일 양기제도로 되었는데, 개혁된 양제도는 고려 때부터 기준 용적이 되고 있었던 미곡(米斛)용적에 따랐다.
    그러나 고려 때부터 미곡양기의 용적과 말장곡(末醬斛)·패조곡(稗租斛)·대소두곡(大小豆斛)의 양기 용적이 모두 다르게 되어 있어 1석이라 하더라도 그 용적이 차이가 있었으므로, 이것을 통일시키기 위하여 세종 때 만든 기준양제에서는 15두를 1석으로 하는 이외에도 20두를 1석으로 하는 표준양기를 제정하여 이것을 전석이라 하여 15두를 1석으로 하는 평석과 구별하게 하였다. 또, 이 20두를 1석으로 하는 것을 대곡(大斛)이라고도 하였다.
    따라서 전석의 용적은 세종영조척으로 3,920입방촌이었는데 그것은 119,285㎤에 해당하였다. 15두를 1석으로 하는 것이 주로 곡물 계량에 쓰인 데 비하여 20두를 1석으로 하는 것은 주로 말장류 계량에 쓰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경국대전(經國大典)

    • 「이조척도표준(李朝尺度標準)에 관한 고찰(考察)」 ( 박흥수 ,『도(道)와 인간과학 -이동식선생화갑기념논문집-』,198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흥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