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정두원(鄭斗源)

과학기술인물

 조선후기 지중추부사를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정두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호정집
이칭
정숙(丁叔), 호정(壺亭), 민충(敏忠)
분야
과학기술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1581년
사망일
미상
본관
광주(光州)
경력
지중추부사
시대
조선-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지중추부사를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광주(光州). 자는 정숙(丁叔), 호는 호정(壺亭). 정자 정명호(鄭明湖)의 아들이다. 1612년(광해군 4) 생원시에 합격, 1616년 문과에 급제하고, 벼슬은 지중추부사에 이르렀다.
1631년(인조 9) 사신으로 명나라에 가서 화포(火砲)·천리경(千里鏡)·자명종(自鳴鐘) 등의 현대적 기계와 함께 이마두(利瑪竇)의 천문서(天文書)와 『직방외기(職方外記)』·『서양국풍속기(西洋國風俗記)』·『천문도(天文圖)』·『홍이포제본(紅夷砲題本)』 등 서적을 신부 육약한(陸若漢, Johannes Rodorigue)으로부터 얻어가지고 이듬해 돌아왔는데, 새로운 화약의 제조법도 이때에 전하여졌다고 한다.
그가 사신으로 명나라에 드나들던 17세기 초는 중국을 통하여 서양문물이 우리나라에 전해올 기운이 넘칠 때이다. 그는 이에 참여한 인물 가운데 이름이 알려진 최초의 인물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은성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