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주방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주방문(酒方文)

    식생활문헌

     음식의 조리·가공법과 술 빚는 방법 등을 수록한 조리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주방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음식의 조리·가공법과 술 빚는 방법 등을 수록한 조리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책. 한글필사본. 총 41매인데 그 중 12매는 공백이다. 공백부분에는 「상사별곡 相思別曲」·「춘면곡 春眠曲」·「시주별곡 詩酒別曲」·「천주가 天酒歌」 등의 풍류가사와 몇 수의 한시가 적혀 있다.
    권미의 낙서에 “하생원주방문책(河生員酒方文冊)”이라는 글이 있고 그 오른쪽 옆에는 필체가 다른 “정월27일전1냥(正月二七日錢一兩)”이라는 글이 적혀 있는 것으로 미루어 하씨 성을 가진 무명의 한 선비에 의하여 지어졌고 소장자가 정월 27일에 1냥으로 사온 것이라고 추측된다.
    필사연대는 고추를 이용한 조리법이 없는 것과 문장·지양(紙樣) 등으로 미루어 1600년대 말엽으로 추정된다. 총 78조목에 걸쳐 한글로 우리 실정에 맞는 조리·가공법에 대하여 설명하였는데 그 중 28조목이 술에 관한 것이다.
    ‘주방문’이라는 책명으로 미루어본다면 술 전문서라고 생각되지만 나머지 50조목은 일반 음식의 조리·가공에 관한 것이다. 이것은 술빚기가 가장 까다롭고 어려웠기에 술빚는 능력이 있으면 다른 조리·가공도 능히 해낼 수 있을 것이라는 뜻에서 술빚는 방법을 조리·가공의 대표로 내세운 것으로 추측된다.
    일반 조리법으로는 조과(造果)·면(麵)·조청(造淸)·초(醋)·전병(煎餠)·상화(霜花)·장(醬)·식해(食醢)·증해(蒸蟹)·어채(魚菜)·침채(沈菜)·조포(造泡)·채소(菜蔬)·장(醬)과 초 고치는 법 등이 적혀 있다. 특히 주목할만 한 것은 상화의 제법과 식해의 제법이 기록되어 있는 것이다. 서울대학교 도서관 가람문고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황혜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