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착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착고(着庫)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죄인의 발목에 채우는 형구(刑具).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착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김윤보/형정도첩/구목고수술예
    이칭
    차꼬, 족가, 질, 고랑틀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형률, 형구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죄인의 발목에 채우는 형구(刑具).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차꼬·족가(足枷)·질(桎)이라고도 하며, ‘고랑틀’이라 속칭하였다. 모질고 사나운 죄인에게 채워 행동의 자유를 박탈하기 위한 것이며, 나무로 만든 것을 목착고, 쇠로 만든 것을 철착고라고 한다.
    옥 안의 가운데에 기다랗게 목착고를 설치하여 사나운 죄인을 연달아 교호(交互)로 양쪽 발목을 채우며 용변의 경우에만 풀어주었다.
    『형법대전(刑法大全)』에 의하면 70세 이상의 노인과 15세 미만의 어린이, 그리고 부녀에게는 채우지 않도록 되어 있다. 수령에 따라서는 옥중죄인 뿐만 아니라 고문할 경우에도 죄인을 고정시키기 위하여 사용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병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