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천은사(天恩寺)

불교유적

 강원도 삼척시 미로면 두타산(頭陀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두타삼선이 창건한 사찰.   문화재자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천은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삼척 천은사 극락보전 정측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삼척시 미로면 두타산(頭陀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두타삼선이 창건한 사찰.문화재자료.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月精寺)의 말사이다.
758년(경덕왕 17)에 두타삼선(頭陀三仙)이 백련(白蓮)을 가지고 이곳으로 와서 절을 창건한 뒤 백련대(白蓮臺)라고 하였다. 839년(문성왕 1)범일국사(梵日國師)가 극락보전(極樂寶殿) 등을 건립하고 규모 있는 사찰로 만들었으며, 고려 충렬왕 때 이승휴(李承休)가 중수하고 이곳에서 대장경을 열람한 뒤 간장암(看藏庵)이라고 하였다. 이승휴는 또 이 절이 있는 용계(龍溪)에서 『제왕운기(帝王韻紀)』를 저술하였고, 71세 되던 해에는 그가 머물렀던 용안당(容安堂)의 현판을 내리고 간장사로 바꾼 뒤, 이 절에 전답 등을 시주했다고 한다. 조선 선조 때는 서산대사(西山大師)가 이곳에 와서 절을 중건하고, 절의 서남쪽에 있는 봉우리가 검푸른 것을 보고 흑악사(黑岳寺)라고 하였다. 1899년에는 이성계(李成桂)의 4대조인 목조(穆祖)의 능(陵)을 수축하고 이 절을 목조의 원당으로 삼았는데, 이때부터 천은사로 고쳐 부르게 되었다.
6·25전쟁 때 불탄 뒤 명맥만 유지해 오다가 주지 문일봉(文一峰)이 부임하여 정면 3칸, 측면 2칸의 법당과 육화전(六和殿)·영월루(暎月樓)·삼성각(三聖閣) 등을 신축하였고, 요사채를 중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문화재로는 불상을 개금(改金)할 때 나온『법화경』이 있으며, ‘嘉慶三年戊午四月十六日改金(가경3년무오4월16일개금)’이라고 쓴 글이 나와서 이 불상이 1779년(정조 3)에 개금된 것임을 알게 되었다. 또 절 아래에는 고려 때부터의 도요지 자리가 있어 청자 파편과 청기와 등이 출토되고 있으며, 절 주위의 계곡은 매우 수려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정병조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