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청자부(靑磁賦)

현대문학작품

 김상옥(金相沃)이 지은 연시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청자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김상옥(金相沃)이 지은 연시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김상옥의 첫 시조집 『초적(草笛)』(수향서헌, 1947)에 실려 있다. 이 시조집 3부에 문화적 유물을 소재로 한 작품들이 묶여 있는데, 그 중 제일 처음에 수록되어 있는 이 작품은 제목 그대로 고려의 청자를 소재로 하여 그 외양의 아름다움과 정신적 가치 및 역사적 영원성을 찬양한 것이다. 조선의 백자를 노래한 저자의 「백자부(白磁賦)」와 짝을 이룬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모두 다섯 수로, 첫째 수에서는 청자의 겉모습과 질감을 노래하였다. 한줌 흙으로 빚어졌으나 천 년 전 봄의 감촉이 그대로 살아 있음을 예찬하였다. 둘째 수는 청자의 색감을 예찬하였는데, 색감과 더불어 청자에 그려진 문양까지도 묘사하였다.
그 묘사하는 구절은 시조의 묘미를 충분히 살려서 “몇 포기 난초(蘭草) 그늘에 물오리가 두둥실!”로 표현되어 있다. 여기에서 의태어를 맨 끝에 도치시키면서 감탄사로 전환시킨 수법은 시적으로 상당히 세련된 면을 보인다.
셋째 수 역시 청자에 그려진 문양을 묘사하였다. 둘째 수와 연속된 시정이 펼쳐지는 것은 둘째 수 종장에 제시된 ‘물오리’를 이어받아 셋째 수 초장에 ‘호심(湖心)’을 제시한 것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셋째 수 종장은 “두날개 향수(鄕愁)를 접고 울어볼줄 모르네”로 되어 있어 그 주체가 앞에 제시된 ‘물오리’로 되어 있다. 여기에서 청자가 갖는 정신적 가치 및 일제하의 굴욕 속에 느꼈던 민족정서가 표현되고 있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넷째 수는 오리의 심상을 더욱 확장시켜 오리의 눈동자에서 선조들의 모습을 찾아낼 수 있다고 노래하고 있다. 앞에서 환기되었던 민족정서 및 역사적 영원성이 여기에서는 더욱 뚜렷이 부각된다.
마지막으로 다섯째 수에서는 민족적 정서가 더욱 구체화되어 이 청자를 제작하고 즐겨 구경하던 조상들의 손길이 오늘에도 식지 않고 살아 있음을 말하고 있다. 이렇게 볼 때 이 작품은 단순한 회고적 유물 예찬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일제강점기의 억압된 상황 속에서 청자라는 구체적 사물을 통하여 민족의 일체감을 회복하고 역사적 영원성을 일깨우는데 이 작품은 성공하였다. 특히, 그러한 내용을 시조라는 전통적 양식에 의거하여 표현함으로써, 전통문화의 포괄적 계승이라는 측면도 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초적(草笛)』 ( 김상옥 ,수향서헌,194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숭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