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황성옛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황성옛터(荒城옛터)

    대중음악작품

     왕평(王平) 작사, 전수린(全壽麟) 작곡, 이애리수(李愛利秀) 노래의 가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황성옛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왕평(王平) 작사, 전수린(全壽麟) 작곡, 이애리수(李愛利秀) 노래의 가요.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한국 최초의 남성무용가 조택원(趙澤元)의 추천으로 동방예술단(東方藝術團)이라는 순회 극단의 효과 음악과 막간 반주 음악 연주자로 입단한 전수린이 어느 날 그의 고향인 개성에 들렀다.
    고려의 옛 궁터 만월대의 달 밝은 밤, 역사의 무상함을 느껴 즉흥적으로 만든 가락이다. 느린 3박자의 리듬에 단음계로 만들어진 가요곡이다. 이 애수적인 멜로디가 전수린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가사의 1절은 다음과 같다.
    황성 옛터에 밤이 되니 월색만 고요해
    폐허의 설운 회포를 말하여 주노나
    아 외로운 저 나그네 홀로 잠 못 이뤄
    구슬픈 벌레 소리에 말없이 눈물져요
    신파극단 취성좌(聚星座)의 서울 단성사(團成社) 공연 때 여배우 이애리수가 막간무대에 등장하여 이 노래를 부르자, 객석에서는 재창을 외치며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 노래는 삽시간에 장안의 화제가 되었으며, 이애리수가 노래할 때마다 관중들도 따라 불렀다. 신경과민이던 일본경찰은 중지하라는 경고를 내렸다.
    이렇게 막간무대를 통하여 유행되기 시작한 노래가 레코드로 출반된 것이 1932년의 빅타 판이었다. 그 뒤 이애리수는 여배우에서 가수로 환영받는 스타가 되어 전수린의 신곡을 계속 취입하게 되었다. 최초의 취입레코드 라벨에 인쇄되었던 곡명은「황성(荒城)의 적(跡)」이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황문평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