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청시(靑枾)

현대문학문헌

 청색지사에서 김달진이 ‘시인부락’과 ‘시원’ 등의 동인활동을 하면서 지은 시를 편집하여 1940년에 간행한 시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청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청색지사에서 김달진이 ‘시인부락’과 ‘시원’ 등의 동인활동을 하면서 지은 시를 편집하여 1940년에 간행한 시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김달진(1907~1989)은 1929년 4월『조선시단』에「상여 한 채」,「단장일수(短章一首)」를 발표하면서 등단하였다. 그는 오장환, 서정주 등과 ‘시인부락’ 동인 활동을 통해 시작활동을 시작했으며『청시』(1940),『올빼미의 노래』(1983),『한 벌 옷에 바리때 하나』(1990)를 간행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시집『청시』는 김달진이 고향에서 교사생활을 하다가 유점사에 들어가 승려의 신분으로 ‘시인부락’과 ‘시원’ 등의 동인활동을 하면서 지은 시들을 모은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시집에는 1930년대 일제 강점기라는 현실 인식은 거의 발견되지 않고 일상을 시화하거나 은거하면서 산책길이나 고요한 밤에 만나는 내면 성찰의 기록이 대부분이다. 이 기록에는 자아의 완성을 치닫기 위해 몸부림치는 갈등이 차분한 어조로 자연 사물을 빌어 슬픔의 정서로 드러난다. 그의 슬픔의 원인을 해독하는 것이 이 시집의 기호가 된다. 시집『청시』의 세계는 거울을 통해 끊임없이 세계의 본질에 닿으려는 나르시시즘의 시학을 이루고 있다. 이 시집에는 자아성찰의 상관물로서 ‘눈’, ‘샘물’, ‘우물’, ‘거울’, ‘하늘’ 등의 매개물이 많이 등장한다. 시인이 발견하고자 하는 내면의 성숙과정이 이러한 매개물을 통하여 드러나고 그 속에서 한 마리의 벌레가 된 슬픈 자화상과 마주하게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시집은 사물의 성숙과정을 통해 순간순간 존재하는 모든 것들의 완성을 포착하고 있다는 점에서 내면 탐구에 주력하던 시인의 초기시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김달진 시 연구」(송영순,『돈암어문학』13,돈암어문학회,2000)

  • 김달진 시 전집  (김달진, 문학동네, 199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2년)
윤여탁(서울대학교)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