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우식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우식(金禹軾)

    근대사인물

     개항기 백두산정계비를 조사한 함경도 출신의 간도 교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우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근대사
    유형
    인물
    성격
    교민
    성별
    남자
    출생일
    미상
    사망일
    미상
    시대
    근대-개항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개항기 백두산정계비를 조사한 함경도 출신의 간도 교민.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882년(고종 19) 초에 청나라는 조선인들이 간도로 넘어오지 못하도록 관리할 것을 조선 정부에 요구하였다. 다음 해 4월에도 간도의 조선 농민을 모두 소환하도록 정치적 압력을 가하였다. 조선 정부는 5월에 영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어윤중(魚允中, 1848∼1896)을 서북경략사로 임명하였다. 어윤중은 간도에 살고 있던 함경도 종성 출신의 김우식에게 1712년(숙종 38)에 건립한 백두산정계비를 조사하도록 하였다. 김우식은 백두산의 분수령을 찾아 현장을 조사하였고, 국경 문제의 논란인 토문강(土門江)의 원류(源流)도 답사하였다. 또한 청나라 강희제 때 지금의 길림 일대를 맡았던 오라총관(烏喇摠管) 목극등(穆克登)이 작성한 정계비기(定界碑記)도 구하였다.
    어윤중은 이러한 자료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계비의 토문은 북류(北流)하여 송화강으로 흐르는 강이고 무산·회령으로 향하는 두만강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므로, 찾아서 돌려 보낼 유민(流民)은 토문강 밖의 월간자이지 토문강 안쪽의 월간자는 아니다”고 하면서, 토문강이 두만강이 아니라고 설명하였다. 그 뒤 조선과 청나라는 ‘감계담판(勘界談判)’을 시도하였지만, 의견의 차이를 좁히지는 않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통리교섭통상사무아문일기(統理交涉通商事務衙門日記)』1(1883년 9월 18일)

    • 한국사론  (국사편찬위원회, 1997)

    • 「간도청원」(『황성신문』,1907.6.13.)

    • 백두산탐험기  (, 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이계형(국민대학교 국사학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