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대정 ()

목차
민간신앙
유적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에 있었던 고려시대 태조의 할머니 용녀 관련 샘. 신정(神井).
이칭
이칭
대정
목차
정의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에 있었던 고려시대 태조의 할머니 용녀 관련 샘. 신정(神井).
내용

고려 태조의 할머니 용녀(龍女)와 관련된 전설적인 샘으로 ‘한샘·한우물·큰샘’으로 불리기도 한다. 광명사정(廣明寺井)·양릉정(陽陵井)과 함께 개성의 삼대신정(三大神井)으로 일컬어진다.

그 가운데 큰 샘과 광명사정은 가히 왕과 왕비로 비유하여도 좋을 만큼, 고려왕조의 대표적인 성역(聖域)들이다. 이 둘은 용녀 전설과 관련, 서로 헷갈리기도 할만큼 고려왕조와 깊은 유대를 지니고 있다. 고려 시조모신(始祖母神)과 관련될 뿐만 아니라 용신신앙(龍神信仰), 더 나아가서는 물과 관계되는 천수신앙(泉水信仰)의 대표적인 사례에 해당한다.

그 유래는 《중경지 中京誌》에 의하면 “용녀가 처음 왔을 때, 개성의 동북쪽 산기슭에 가서 은접시로 땅을 파서 물을 길어 썼다. 지금 개성대정이 바로 이 샘이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 기록에서는 용녀가 용궁을 떠나 남편 작제건(作帝建)을 따라 개성에 이르렀을 때, 직접 판 우물로 믿어지고 있다.

이와 달리, 《동국여지승람》에는 “은접시로 땅을 팠더니 물이 두자 깊이가 더 되게 치솟았다. 그 물 나온 곳을 샘으로 삼으니 모두가 일이 있을 때마다 여기에 제사를 드렸다.”라고 적고 있다. 이로써 개성대정은 모든 일을 비는 기원의 장소였음을 알 수 있다. 샘 옆에는 샘을 신격화하여 모시는 사당인 정사(井祠)가 있었는데, 고려왕가에서는 봄·가을 두 번에 걸쳐 여기서 제사를 올렸다. 고려왕가에서는 산천(山川)·기암(奇巖)·용혈(龍穴)·절터 등 영험이 있다고 믿는 장소나 대상 가운데 이곳을 첫손가락에 꼽았다.

《고려사》 세계(世系)에 의하면, 용녀는 평소에 이 큰 샘을 통하여 친정인 용궁이 있는 서해바다를 내왕하였는데, 어느 날 남편인 작제건에게 자신이 우물에 드나드는 것을 보지 말라고 당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남편이 그 금기를 어기고 말았다.

시녀와 함께 용으로 화신하여 우물 속에 들어가는 것을 남편에게 들키자 용녀는 그 길로 용궁으로 되돌아가서 다시는 개성으로 돌아오지 않았다고 한다. 이로 보아 개성대정은 시조모신이 깃들인 곳으로서만 숭앙된 것이 아니고, 물의 세계인 바다와 뭍의 세계인 개성을 이어주는 길목으로서도 숭앙된 것임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말 궁중무속에 관한 자료인 《발기 撥記》에는 궁중에서 상궁을 시켜 무녀에게 대정에 치성을 드린 기록이 있는데, 이로 보아 이 우물은 여전히 중요시되었고, 치성이 끊임없이 행해졌음을 알 수 있다. 여기에 기록된 무의(巫儀) 절차는 대개 부정·부아들·감행·성조·군웅·물사슬·산신·뒷전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개성대정은 알영(閼英)의 알영정, 혁거세의 나정(蘿井), 그리고 백제무왕이나 견훤이 탄생한 못들과 함께 왕조의 시조가 탄생하였거나 그 탄생과 관련된 우물 또는 연못이라는 점에서 크게 다르지 않고, 크게는 약수신앙(藥水信仰) 또는 천수신앙과도 깊이 관련되어 있다.

고려의 시조모인 용녀가 용의 화신으로 믿어지고, 다시 큰 샘과 맺어져 숭앙된 것은 고려왕조의 전설에까지도 상고대 왕국들의 시조모신이 지니고 있던 물과 관련된 ‘풍요의 힘’이 끼친 자취라고 볼 수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
『동국여지승람』
『중경지(中京誌)』
『한국신화와 무속연구』(김열규, 일조각, 1977)
「한말의 궁중무속」(최길성, 『한국민속학』 3, 1970)
「傳說の都開城と其古蹟名勝」(川口卯橘, 『朝鮮史學』 2·3, 1926. 1·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