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도소리 (소리)

목차
관련 정보
서도소리
서도소리
국악
개념
문화재
평안도와 황해도를 중심으로 민간에서 주로 불린 노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가무형문화재(1969년 09월 27일 지정)
소재지
기타
목차
정의
평안도와 황해도를 중심으로 민간에서 주로 불린 노래.
내용

직업적인 소리꾼이 불렀으며 민요와 선소리[立唱] · 시창(詩唱) · 잡가(雜歌) 모두를 포함한다. 서도민요는 다른 지방의 민요에 비하여 기악반주가 딸린 것이 별로 없고, 오선보로 채보된 곡도 드물다.

이것은 서도소리의 미묘한 장식음을 잘 옮기기 어렵기 때문이다. 얕게 탈탈거리며 떠는 소리, 큰 소리로 길게 뽑다가 갑자기 속소리로 가만히 떠는 창법 등이 특징이다.

음계는 몇 가지 예외가 있지만, 주로 다음 악보와 같이 완전5도 위에 단3도를 쌓아 놓은 선율구조이다. 즉, 서양음악의 계명창법에 의한다면 ‘레 · 미 · 솔 · 라 · 도 · 레 · 미’에서 ‘레 · 라 · 도’의 3음이 중요한 음들로 ‘라 · 도’의 음정은 약간 낮은 단3도로 되어 있다. 또, ‘라’를 흔들어 주는 점도 특징 중의 하나이다.

서도민요의 종류에는 평안도의 <수심가> · <엮음수심가> · <긴아리> · <자진아리(타령)> · <안주애원성> 등이 있고, 황해도의 <산염불> · <자진염불> · <긴난봉가> · <자진난봉가> · <사리원난봉가> · <병신난봉가> · <숙천난봉가> · <몽금포타령> 등이 있다.

평안도의 민요는 <수심가>가 대표적이며 사설이 길고 합창으로 되받는 소리가 없어 집단적인 노작가요의 형식과 다르다. 또, 장단도 일정하지 않고 사설에 맞추어 적당히 친다. 황해도의 민요는 <산염불>과 <긴난봉가>가 대표적이며 장단은 각각 중모리나 굿거리 같은 일정한 장단이고, 메기고 받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선소리는 경기선소리, 즉 산타령이 서도로 옮겨간 것으로 구성은 <놀량(놀령)> · <앞산타령> · <뒷산타령>까지는 경기선소리와 같으나, 끝마당에 <경발림(경사거리)>이 붙는 점이 좀 다르다. 기운차고 웅장하며 흥겨운 선소리의 음악적 특징은 경기선소리와 같다.

잡가로는 <적벽부 赤壁賦> · <관동팔경> · <사설공명가> · <초한가 楚漢歌> 등 여러 곡이 있다. 앉아서 부르는 좌창(座唱)으로, 서사적인 긴 노래말을 갖고 있다. 간단한 가락에 노래말을 촘촘히 엮어서 부르고, 맨 끝 구절은 <수심가> 가락을 붙여서 부른다.

노래말의 내용은 아름다운 경치와 중국의 역사를 다룬 것이 많다. 일정한 장단이 없고 3 · 4 · 5 · 6박 등이 엇갈려 나오고, 음계는 서도민요의 음계와 같다. 시창은 한없이 소리를 내뻗어 공중으로 떠다니듯이 소리를 높였다가 서서히 곱게 가다듬어서 명주실 뽑듯이 가늘게 세성(細聲)으로 끌어 눌러 놓는 듯한 목소리, 즉 연하고 고운 소리로 부르는 것이다.

서도창이 언제부터 불렸는지 연대는 상세하지 않지만, 조선시대 초기부터 관서지방 사람들의 벼슬길이 막혀 버리자 그 설움이 번져 푸념으로 읊어진 것이 바로 <수심가>라고 한다. 원망스러운 푸념이나 청승맞고 애련한 가락들은 어쩌면 눈물 많고 한숨 많았던 그 지방 사람들의 넋두리였는지도 모른다.

서도소리 중 잡가의 <관산융마 關山戎馬>와 <수심가>는 1969년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바 있고, 오복녀(吳福女)와 이은관(李殷官)이 예능보유자로 지정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음악논고』(성경린, 동화출판공사, 1976)
『서도(西道)소리대전집』(김정연, 원각출판사, 1979)
「태백산맥이동지방의 민요선법(民謠旋法)의 연구」(한만영, 『예술논문집』 12, 대한민국예술원, 1973)
『문예총감』(한국문화예술진흥원, 1976)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