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충신리 석장승 ( 장승)

목차
관련 정보
순창 충신리 석장승 정측면
순창 충신리 석장승 정측면
민간신앙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순창군 순창읍에 있는 마을의 수호신 및 수문신 등의 기능을 가진 장승. 석장승.
이칭
이칭
당산, 벅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가민속문화재(1979년 01월 26일 지정)
소재지
전북특별자치도 순창군 순창읍 남계리 966-12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순창군 순창읍에 있는 마을의 수호신 및 수문신 등의 기능을 가진 장승. 석장승.
내용

1기. 1979년 중요민속자료로 지정되었다. 당산ㆍ벅수라고 부르기도 한다. 마을 북쪽 허(虛)한 곳에 세워져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守護神)으로서 액(厄)을 쫓고 순창과 임실 쪽의 마을 옛길 입구를 지키는 수문신(守門神)ㆍ노신(路神)ㆍ동제신(洞祭神)의 다양한 기능을 가졌다. 높이 180㎝, 둘레 170㎝이다.

형태는 정방형의 거친 선돌을 곧추세우고 한면을 조각하여 머리는 천연석을 잘라 반듯이 하고, 비뚤어진 이마에 백호(白毫) 모양을 표시하였다. 눈은 눈두덩을 불룩하게 하고 동공(瞳孔)을 타원형으로 표시하여 치졸한 아름다움이 있다.

콧날이 세모난 코는 기자(祈子)와 낙태(落胎)를 위하여 부녀자들이 떼어갔다. 웃는 듯한 입과 혀를 내민듯한 모습과 턱의 모습이 동시에 어우러진 아기(雅氣)가 넘치는 작품이다.

또, 우쭐댐이 전혀 없이 누구에게나 친근감이 가는 작품으로 토속적ㆍ민중적 불교와 다양한 민(民)의 심성을 느낄 수 있는 무불습합(巫佛習合)의 예술품이다.

순창에서는 풍수상 북방이 허해서 북풍을 막기 위한 비보림(裨補林)을 심고, 당우(堂宇)를 지어 정초에 당제(堂祭)를 지냈다.

당제 후에는 마을 뒤에 있는 장승에 삼색과일ㆍ포(脯)ㆍ밥ㆍ술을 차리고 풍년과 악귀소멸을 비는 농악을 쳐서 방역(防疫)ㆍ방액(防厄)을 위한 장승제를 올렸던 신앙민속(信仰民俗)이 있었다.

참고문헌

「순창남계리충신리(淳昌南溪里忠信里)석(石)장승」(임동권, 『민속자료조사보고서』62, 문화재관리국, 1978)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이종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